•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지스타 2019] 펄어비스, PC게임 혁신을 노린다…'환호' 속 신작 4종 공개

문창완 기자입력 : 2019.11.14 17:11:06 | 수정 : 2019.11.14 18:09:06

펄어비스는 14일 ‘지스타 2019’에서 ‘펄어비스 커넥트 2019’를 열고 신작 4종의 트레일러와 게임 정보를 공개했다. 신작 트레일러는 모두 자체 엔진을 활용한 인게임 영상을 활용했다.

정경인 펄어비스 대표는 신작을 소개하기에 앞서 “펄어비스는 검은사막으로 다양한 플랫폼을 통해 전 세계 게이머들에게 하나로 연결된 경험을 선사해 왔다”면서 “펄어비스의 새로운 도전을 담은 신작을 전 세계 게이머들에게 선보이게 돼 영광스럽고 모든 분께 감사드린다”며 인사말을 전했다.

'검은 사막의 영웅들을 직접 플레이한다' 섀도우 아레나

'섀도우 아레나’는 50명의 이용자가 경쟁해 최후의 1인을 가리는 근접전 형태의 액션 배틀 로얄 게임이다. 검은사막의 콘텐츠를 액션 게임에 더 가깝게 진화시킨 게임으로, PC 플랫폼으로 지스타 시연을 준비했다.

섀도우 아레나는 기존 배틀로열 장르의 기초가 되는 생존과 파밍, 최후의 1인이 남는 게임성에 반격기와 수싸움 등 액션을 더하고 강조하며 새로운 전투 액션 기반의 게임을 만들었다. 

김광삼 섀도우 아레나 총괄 PD는 “애초 그림자 전장은 검은사막에 종속된 모드라 시스템 변경에 제한이 많았는데, 이를 독립시켜 액션 게임에 가깝게 진화시키기로 결정해 제작하게 됐다"며 "검은 사막의 강자들 중 누가 가장 강한지 겨룰 수 있는 게임"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지스타에서 준비한 시연 버전에는 '조르다인', '아혼 키루스', '연화', '슐츠', '하루', '헤라웬' 등 6명의 영웅이 등장했다. 각각의 영웅은 각자만의 특성이 있다. 

예로 조르다인은 단단한 체력을 바탕으로 상대를 견제한 후 확실한 콤보로 적을 마무리 할 수 있는 반면 연화는 민첩성과 반격기를 활용해 적을 추격할 수 있다.

또한 아혼 키루스는 순간 이동과 한순간에 적에게 큰 데미지를 줄 수 있으며 하루는 은신을 활용해 손쉽고 강력한 콤보로 상대를 제압할 수 있다. 

김광삼 PD는 "검은 사막의 수많은 NPC들과 네임드들 꾸준히 추가할 것이며 유저분들이 기대하는 캐릭터는 대부분 플레이할 수 있을 것"이라고 약속했다. 

섀도우 아레나는 21일부터 CBT를 통해 경험해 볼 수 있다. 

엑소수트 MMO 슈터 '플랜 8'


‘플랜 8'은 현시대를 바탕으로 한 사실적인 그래픽의 표현과 스타일리쉬한 액션이 돋보이는 엑소수트 MMO(다중접속온라인) 슈터 게임이다. 오픈월드 MMO이며 콘솔과 PC로 개발하고 있다.

이승기 플랜 8 총괄 PD는 “펄어비스의 신규 자체 엔진과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 개발력 노하우를 바탕으로 슈팅 장르라는 새로운 게임에 도전하고 있다”라며 “하나의 단어로 정의할 수 없는 MMO적 요소를 반영한 플랜 8만의 독창적인 장르를 경험할 수 있을 것”이라며 게임을 소개했다.

'카운터 스트라이크' 개발 경험이 있는 민 리 기술 개발 고문은 "몇년 간 개발을 하면서 펄어비스에서 이뤈 결과가 매우 만족스럽다. 플랜 8을 통해 유저분들이 엑소슈트를 활용한 새로운 게임을 경험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수집형 오픈월드 MMO ‘도깨비’

‘도깨비’는 사람들의 꿈에서 힘을 얻고 성장하는 도깨비를 찾아 모험을 떠나는 수집형 오픈월드 MMO 게임으로 콘솔과 PC 출시를 우선으로 제작하고 있다. 특히 게임은 높은 자유도를 중심으로 개성 있고 아기자기한 그래픽으로 만들고 있다.

김상영 도깨비 총괄 PD는 “게임 이름을 지을 때 고민이 많았는데 수집형 몬스터 게임이라 친숙한 우리말인 도깨비로 정했다”며 게임을 소개했다.

도깨비의 톡톡 튀는 게임성과 개성을 살리기 위해 음악 작업에도 공을 들였다. 특히 유명 작곡가 별들의전쟁(GALACTIKA)이 도깨비 게임의 느낌을 살려 K팝 스타일로 트레일러 음악을 제작했다.

에픽 판타지 오픈월드 MMORPG ‘붉은사막’

‘붉은사막’은 광대한 파이웰 대륙의 용병들이 생존을 위해 싸우는 이야기를 사실적인 캐릭터와 컷신으로 그린 펄어비스의 차기 플래그쉽 MMORPG이다.

정환경 붉은사막 총괄 PD는 “붉은사막은 검은사막 안에 존재하는 거대한 사막의 다른 이름에서 착안해 애초 프리퀄로 기획을 했으나 본격적으로 개발에 들어가면서 새로운 세계관과 캐릭터를 포함한 별개의 게임으로 개발하기로 했다”며 “트레일러를 통해 알 수 있듯이 전투뿐 아니라 매력적인 탐험과 생존 등 다양한 콘텐츠도 잘 녹아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붉은 사막은 영웅의 이야기가 아니다. 각각 캐릭터가 그 시대를 살아가는 이야기를 풀어내려고 노력했다"며 "자신만의 스타일로 용병단을 성장 시키고 밀도 높은 시나리오와 콘텐츠를 통해 유저들이 붉은 사막에서 살아남는 법을 터득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붉은사막은 싱글 플레이 미션과 MMORPG 본연의 커뮤니티를 기반으로 한 멀티 콘텐츠가 공존하도록 개발하고 있으며 콘솔과 PC 플랫폼을 먼저 출시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부산ㅣ문창완 기자 lunacyk@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