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박지원 ”靑출신 총선 출마, 있을 수 없는 일“

”대통령, 비서실장 통해 경고 해야“

엄지영 기자입력 : 2019.11.15 10:29:34 | 수정 : 2019.11.15 10:39:20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이 청와대 출신들의 내년 총선 인사 대거 투입에 대해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15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 쇼’에 출연해 “민주당에서 지금까지 고생한 사람들이 청와대에서 내려와서 돌아다닌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최재성 의원이 청와대 인사 총선 출마가 50명을 넘길 것이라고 이야기 했다는 질문에 “제가 전국을 돌아다니면서 마주친 비서관, 수석 등 들에게 ‘당신들은 대통령의 성공을 위해서 몸을 바쳐야지 당신들의 국회의원 선거를 위해서 돌아다니는 것은 있을 수 없다’고 그랬더니 ‘휴일날 나온다’고 했다”며 ”과거 제가 김대중 대통령 취임 초에 공보수석을 했는데 제가 저의 선거구에 휴일날 인사를 갔다가 전화를 받고 ‘여기서 인사하고 있습니다’라고 했다가 대통령께서 ‘당장에 들어와라’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청와대 경력 한 줄 넣으려는 사람들이 있는데 제가 비서실장 할 때는 그러한 일을 절대 하지 않겠다는 약속한 사람만 청와대로 픽업을 했다“고 밝혔다. 

또 이러한 사안에 대해 대통령의 개입이 필요하다며 ”대통령이 공개적으로 하기는 곤란할 것이고 비서실장을 통해 경고하셔야 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엄지영 인턴 기자 circle@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