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Mnet “엑스원 멤버 만남, 그룹 유지 결정하는 자리 아니었다”

Mnet “엑스원 멤버 만남, 그룹 유지 결정하는 자리 아니었다”

인세현 기자입력 : 2019.11.20 16:20:24 | 수정 : 2019.11.20 17:10:58

사진=쿠키뉴스DB

Mnet이 그룹 엑스원의 활동 여부에 관해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20일 오후 Mnet 측은 “지난 15일 엑스원 멤버들과 만남을 가진 바 있다. 멤버들에게 그룹 활동에 대한 부담을 주는 자리가 아니었으며, 그룹 유지 여부를 결정하는 자리가 아니었다”고 밝혔다.

엑스원의 그룹 활동 여부에 관해서 Mnet 측은 “멤버들 및 각 소속사와 협의하고 의견을 수렴해 신중하게 결정하도록 하겠다”는 방침을 전했다. 

아울러 Mnet 측은 “당사의 프로그램으로 물의를 일으킨 데 대해 진심으로 사과 드리며, 추측성 보도로 인해 엑스원 멤버들에게 피해가 가는 상황이 발생하지 않도록 양해 부탁 드린다”고 덧붙였다.

엑스원은 Mnet ‘프로듀스X101’을 통해 탄생한 프로젝트 그룹이다. 지난 8월 가요계에 데뷔했으나, 투표 조작 의혹으로 안준영 PD 등 일부 제작진이 구속돼 위기를 맞았다. 

인세현 기자 inout@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