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카드뉴스] 턱 내밀기·턱 괴기 습관, 턱관절 위협

턱 내밀기·턱 괴기 습관, 턱관절 위협

윤기만 기자입력 : 2019.11.21 09:23:30 | 수정 : 2019.11.21 09:23:38


무심코 턱을 내밀거나, 한쪽으로 턱을 괴는 등의

사소한 습관들이 턱관절을 위협할 수 있는데요.

 

턱관절은 하루도 쉬지 않고 움직이는 관절로

입을 벌리거나 말할 때, 음식을 씹을 때 등

우리의 삶에 매우 밀접하게 사용됩니다.

-----

 

턱관절

턱관절은 아래턱뼈와 옆머리뼈 사이에 있는 관절부를 지칭하는데요.

양쪽 귀 바로 앞쪽에 있습니다.

 

모든 턱 운동의 중심축으로

턱뼈·머리뼈·근육·인대 그리고 디스크와 함께 조화롭게 움직이며

복합적인 활동을 합니다.

------

 

턱관절 장애

턱관절 근육의 피로도가 높아지면서 통증이 발생하는 것을

턱관절 장애라고 부르는데요.

 

이 질환의 증상은

귀 앞의 관절이 움직일 때마다 발생하는 작은 소리에서부터

음식을 씹거나 입을 벌릴 때마다 느끼는 통증과 뻐근함,

더 나아가 입이 벌어지지 않는 등 매우 다양합니다.

 

 

보통 20~30대 여성에게 주로 관찰되며,

심한 통증으로 삶의 질이 떨어졌다거나

일상생활이 불가능하다고 호소하는 환자도 늘고 있는 추세입니다.

---------

 

턱관절 장애 원인

경희대치과병원 구강내과 어규식 교수는

턱 내밀기, 한쪽으로 턱 괴는 습관 등이

구강과 턱관절, 치아에 나쁜 영향을 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과도한 스트레스나 긴장에 노출했을 때

자신도 모르게 이를 꽉 물거나 이를 갈기도 하는데

이 또한 자제해야 한다.”고 조언했는데요.

 

이런 잘못된 습관 외에도

단단하고 질긴 음식을 즐겨 먹는 식습관,

외상, 스트레스, 부정교합 등도

턱관절 장애의 원인이 되기도 합니다.

-------

 

증상이 관찰되면 전문 의료진과의 상담과 검사를 통해

장애 원인을 찾은 후 차례로 치료를 진행해야

더욱 높은 치료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경희대치과병원 구강악안면외과 최병준 교수는

당장 치료를 하지 않는다고 후유증이 생기는 것은 아니지만,

만성화 과정을 거쳐 퇴행성관절염으로 발전할 수 있어

증상 완화를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전했습니다.


윤기만 에디터 adrees@kukinews.com

정리 : 원미연 에디터 mywon@kukinews.com

이미지 : gettyimagesbank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