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황교안, 단식 8일째 의식불명..병원서 의식 회복

장재민 기자입력 : 2019.11.28 06:23:50 | 수정 : 2019.11.28 08:39:43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단식 8일째인 27일 밤 의식불명 상태를 보여 병원으로 이송됐다.

황 대표는 27일 오후 11시께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 설치된 농성 텐트에서 의식을 잃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날 텐트에 있던 부인 최지영 여사가 황 대표의 의식불명 상태를 알아채고 의료진에게 알렸다. 의료진은 황 대표를 들것에 실어 텐트 밖으로 옮겼다. 긴급 호출된 구급차가 그를 태워 신촌 세브란스병원으로 이송했다.

황 대표는 병원 응급실에서 검사와 조치를 받은 뒤 일반 병실로 옮겨졌다. 그는 28일 새벽에 의식을 회복했다고 김명연 수석대변인이 전했다.

김 수석대변인은 현장 브리핑에서 "간신히 바이털 사인(호흡·맥박 등 살아있음을 보여주는 징후)은 안정을 찾았다"며 "일단 위험한 고비는 넘겼는데, 긴장을 풀 수는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또 "황 대표가 간신히 눈을 뜨고 사람을 알아보는 정도의 기초적인 회복이 돼 있는 상태"라면서도 "저혈당과 전해질 불균형 문제 때문에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뇌부종으로 이어질 수 있는 전해질 불균형 수치가 현재 '경계선'이라고 김 수석대변인이 설명했다. 신장 기능도 급격히 저하돼 최근 사흘째 단백뇨가 나오고 있다.

황 대표는 지난 20일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오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안과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의 철회를 요구하며 단식농성에 돌입했다.

장재민 기자 doncici@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