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수능 성적 사전 조회 수험생에 불이익 안 줄 것"

민수미 기자입력 : 2019.12.03 14:19:54 | 수정 : 2019.12.03 14:26:07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성적 사전 유출 사건과 관련해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수능 성적을 사전 조회한 수험생에게 불이익 주지 않겠다고 발표했다.

성기선 평가원장은 3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수능 성적 브리핑에서 수능 성적을 발표 2∼3일 전 사전 조회한 312명의 수험생에게는 불이익을 주지 않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성 평가원장은 "조사 후 자문이나 법적 검토를 받는 과정에서 특이상황이 발생하지 않는다면 가능한 한 피해를 주지 않는 방향으로 하는 게 맞는다고 생각하고 있다"면서 "그 부분은 걱정 안 해도 되지 않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런 시험(수능)에 조그만 실수도 허용되지 않는데 보안 문제가 발생해 송구하게 생각한다"면서 "제가 책임질 수 있는 부분은 책임지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염동호 평가원 채점관리부장은 '수능 성적 입력 시스템이 몇 년간 같았다면 작년에도 이런 문제가 발생하지 않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성적 유출은 올해가 처음으로, 점검 결과 이전에는 없었다"고 밝혔다. 염 부장은 "로그 기록을 검색해서 내역을 살펴본 결과 이전에는 그런 기록이 없었고, 올해 처음 발생한 것으로 확인했다"며 "시스템 관리상 취약점은 상시로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시스템 소스 코드를 몇 년이나 썼느냐고 묻는 말에는 "약간의 변경만 해서 수년간 사용했다"면서 "2년째 운영 관리하는 업체와 올해 계약이 만료된다"고 덧붙였다.

평가원에 따르면 1일 오후 9시56분부터 2일 오전 1시32분까지 3시간36분 사이에 수능 응시생 총 312명이 수능 성적증명서 발급 서비스에 접속해 본인 성적을 사전 조회 및 출력했다.

평가원은 사전 유출 사고에도 수능 성적은 당초 예정대로 4일 오전 9시에 제공하기로 했다.

민수미 기자 min@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