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청와대 압박” vs“검찰 수사 탓” 前 특감반원 사망 두고 ‘책임 공방’

이소연 기자입력 : 2019.12.03 16:39:22 | 수정 : 2019.12.03 21:42:47

청와대 민정비서관실에서 특별감찰반(특감반)으로 근무했던 현직 검찰수사관의 사망사건을 두고 책임공방이 벌어지고 있다. 

김조원 청와대 민정수석과 이광철 민정비서관, 김영식 법무비서관은 3일 사망한 A 수사관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성모병원을 찾아 조문했다. 김 민정수석은 이날 “(A 수사관은) 대단히 성실하게 본인의 의무를 수행한 공무원이었다”며 “그분의 명예와 공무원으로서의 훌륭했던 점을 기억하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청와대가 고인에게 (검찰 수사와 관련해) 압박을 가한 것은 없는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청와대는 지난 2일 서면브리핑을 통해 A 수사관과 동료 행정관의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브리핑에 따르면 A 수사관은 “울산지검에서 오라고 한다. 왜 부르는지 모르겠다” “앞으로 내가 힘들어질 것 같다. 그런 부분은 내가 감당해야 할 것 같다” 등의 이야기를 했다. 검찰조사로 인해 압박을 받았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여권에서도 검찰이 무리한 수사로 고인을 압박한 것 아니냐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의원총회에서 “검찰이 개인 비리를 갖고 압박했을 가능성이 있는데 그 부분에 대해 당이 적극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일각에서는 청와대의 무리한 하명 수사로 인해 A 수사관이 극단적 선택을 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김태우 전 검찰수사관은 2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진작에 책임졌으면 이런 일이 생겼겠느냐. 백원우 너희들 죄 받는다. 사람이라면 이거 잊으면 안 된다”라고 청와대 관계자 등을 비판했다.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은 청와대에서 일할 당시 고인의 직속 상관이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보수야권에서는 백 전 비서관 등을 질타하며 ‘특별검사’ 도입을 주장하고 있다. 

온라인에서도 A 수사관의 사망사건을 두고 청와대 관계자와 검찰을 각각 비판하는 글이 게재되고 있다. A 수사관은 유서에 윤석열 검찰총장의 실명을 거론하며 “죄송하다. 가족을 배려해달라”고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일부 네티즌은 이를 두고 “별건수사로 참고인을 피의자 취급해 생긴 일”이라고 주장했다. 반면 또다른 네티즌들은 “‘죄송하다’는 의미는 청와대의 압박이 있었다는 방증”이라고 맞섰다. 

A 수사관은 지난 1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의 한 사무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그는 이날 오후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하명수사’ 의혹과 관련해 참고인 신분으로 서울중앙지검에 출석을 앞두고 있었다.    

청와대에서 지난해 6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경찰에 자유한국당 소속인 김 전 울산시장 관련 범죄 첩보를 내려보내 하명수사를 지시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A 수사관은 해당 첩보 작성에 관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었다. 

이소연 기자 soyeon@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