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토트넘, 맨유에 1-2 패…무리뉴, 부임 후 첫 패배

토트넘, 맨유에 1-2 패…무리뉴, 부임 후 첫 패배

김미정 기자입력 : 2019.12.05 06:44:40 | 수정 : 2019.12.05 08:28:41

조제 모리뉴 감독은 토트넘 부임 후 첫 패배를 당했다

토트넘은 5일(한국시각) 오전 4시 30분 영국 맨체스터에 위치한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맨유와의 2019-20시즌 프리미어리그 15라운드 원정경기에서 1-2로 패했다.

토트넘은 전반 시작부터 맨유의 강한 압박에 밀리며 고전했다. 특히 측면 수비서 많은 문제점을 노출하며 맨유의 마커스 래쉬포드에게 멀티골을 허용했다.

이후에도 흐름은 맨유 편이었다. 고전하던 토트넘은 전반 39분 한 번의 기회를 골로 만들어냈다. 서지 오리에의 슈팅이 다비드 데 헤아의 발에 맞고 떠올랐고, 이를 페널티 박스 안에서 델레 알리가 오른발로 골문에 밀어 넣었다.

그러나 토트넘은 후반 시작 4분 만에 페널티킥을 허용해 래시포드에게 2번째 골을 내줬다.

이로써 토트넘은 최근 3연승을 마치고 승점 20점(5승5무5패)으로 8위로 내려앉았다. 맨유는 최근 3경기 연속 무승(2무1패)의 부진에서 벗어나 승점 21점(5승6무4패)을 기록, 6위로 뛰어올랐다.

손흥민은 풀타임을 소화했으나 7경기 연속 공격 포인트 달성에 실패했다.

김미정 기자 skyfall@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