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EBS “‘보니하니 최영수·박동근 출연 즉각 정지…책임 통감한다”

EBS “‘보니하니 최영수·박동근 출연 즉각 정지…책임 통감한다”

유수환 기자입력 : 2019.12.12 04:00:00 | 수정 : 2019.12.12 08:54:14

EBS 간판 프로그램 '생방송 톡!톡! 보니하니'(이하 '보니하니')에 폭행, 욕설, 논란이 불거지자 EBS는 “문제가 된 출연자인 개그맨 최영수·박동근을 즉각 출연 정지하겠다”고 밝혔다.

EBS는 11일 저녁 김명중 사장 사과문을 통해 “ EBS는 사태의 심각성을 엄중하게 받아들이고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EBS 인기 프로그램인 ‘보니하니’의 최근 유튜브 인터넷 방송에서 폭력적인 장면과 언어 성희롱 장면이 가감 없이 방송되어 주요 시청자인 어린 학생들을 비롯한 시청자 여러분들에게 심한 불쾌감과 상처를 드렸다”고 거듭 사과했다.

EBS는 “이번 사고는 출연자 개인의 문제이기에 앞서 EBS 프로그램 관리 책임이 크다”며 “EBS도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일이 일어났다는데 충격과 함께 큰 책임을 느끼고 있다”고 강조했다.

EBS는 “▲모든 프로그램 출연자 선정 과정 전면 재검토 ▲프로그램 관련자에 대한 책임을 묻고 징계 등 후속 조처 진행 ▲사고 원인 철저히 파악해 제작 시스템 정비하겠다”고 약속했다.

EBS는 “향후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더욱 엄격하고 주의 깊게 프로그램을 제작하겠다”며 “EBS를 믿어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다시 한번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0일, '보니하니' 유튜브 계정에 올라온 라이브 영상에는 '당당맨'으로 출연 중인 개그맨 최영수가 '하니' 역의 채연에게 감정적으로 주먹을 휘두르는 듯한 장면이 담겼다. 

또한 먹니 역의 박동근이 채연을 향해 성희롱성 발언을 한 것도 공개돼 거센 논란이 일었다.  박동근이 “하니는 좋겠다~ 보니(이의웅 분)랑 방송해서. 보니는 잘생겼지 착하지~ 너는”이라고 하자, 채연이 “무슨 대답을 듣고 싶어요?”라고 묻자 박동근은 “너는, 너는 리스테린 소‘독한 년’”이라며 난데없이 욕을 했다. 다시 한번 묻는 채연에게 박동근은 “독한 년”이라고 재차 욕설을 퍼부었다. 

앞서 지난 10월 게시된 영상에서도 박동근이 채연의 목덜미를 잡으며 위협하는 장면이 담겼다.

논란이 거세지자 ‘보니하니’ 제작진은 “매일 생방송을 진행하며 출연자들끼리 허물없이 지내다 보니 어제는 심한 장난으로 이어졌다”라고 해명했으나 논란은 가라앉지 않았다.

유수환 기자 shwan9@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