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검찰, 前 추미애 당대표 비서실 관계자 조사…靑-송철호 연결고리 의혹

이소연 기자입력 : 2020.01.03 09:44:46 | 수정 : 2020.01.03 09:54:46

지난 2018년 울산시장 선거와 관련 청와대 하명수사·선거개입을 수사 중인 검찰이 더불어민주당 관계자를 소환, 조사에 나섰다. 

3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검사 김태은)는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비서실 부실장 출신인 정모(53)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했다. 정씨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당 대표로 있을 당시 부실장을 지냈다. 

검찰은 정씨가 비서실에 근무하면서 송철호 울산시장 측과 청와대 인사의 만남을 주선한 사실이 있는지 물은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당내 다른 인사가 관여했는지 여부도 조사했다. 

정씨는 앞서 ‘송철호 선거캠프’에서 정무특보를 지냈다. 

송 시장은 2018년 4월 임동호 전 최고위원 등을 제치고 경선 없이 울산시장 후보로 단수공천 됐다. 송 시장은 문재인 대통령의 측근으로 꼽힌다. 검찰은 같은 해 1월 송 시장과 장환석 당시 청와대 균형발전비서관 선임행정관 등이 청와대 인근 식당에서 만난 것 등을 청와대의 ‘선거개입’이라고 의심하고 있다.  

다만 송 시장은 이러한 의혹에 대해 부인했다. 추 장관도 지난달 30일 인사청문회에서 “송 시장 공천에 청와대의 개입은 없었다”고 못 박았다.

소연 기자 soyeon@kukinews.com / 사진=박태현 기자 pth@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