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대도서관과 결혼 전 이혼 경험"...윰댕, 초등생 아들 최초공개

"대도서관과 결혼 전 이혼 경험"...윰댕, 초등생 아들 최초공개

장재민 기자입력 : 2020.01.08 06:07:57 | 수정 : 2020.01.08 06:08:00

사진=방송 캡처

크리에이터 윰댕과 대도서관이 가족사를 최초로 공개해화제다.

두 사람은 지난 7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대도서관은 윰댕에 대해 "결혼은 최고의 선택이자 최선의 선택이다. 더 훌륭한 사람을 있을지 모르지만 이런 성격을 가진 사람은 없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윰댕은 "남편 같은 사람 없다고 생각한다"며 "순수하고 악의가 없다. 그리고 이렇게까지 나를 사랑해주는 사람은 더 이상 없지 않을까라고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대도서관은 또 "(윰댕이) 이혼을 한 상태였고 애도 있었다"고 고백했다. 그러자 윰댕은 "남자아이고 지금은 초등학생이다"면서 "내가 책임져야 할 사람이 많다 보니까 그걸 말할 수 없었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윰댕은 방송 전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저에게는 아이가 하나 있다. 대도님과 만나기 전 결혼을 했었지만, 이별의 아픔을 겪었습니다. 그 후로 친정 엄마와 함께 아이를 키우고 있었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대도님은 제 병이나 아이의 존재를 다 알고도 제게 다가왔다. 처음에는 누군가를 다시 만난다는 게 두려워 밀어냈지만, 진심으로 저를 아껴주고 제 모든 것을 사랑해주는 대도님에게 마음을 열게 됐다. 그 후로 결혼도 하게 되었고, 저는 아버지께 신장을 이식받아 건강도 되찾았다"고도 했다.

윰댕은 "오랜 시간 저희는 아이를 어떻게 공개할지에 대해 많은 상의를 했다. 저희 모습을 가장 객관적으로 보여줄 수 있는 기회를 찾고 있었고, 최근 휴먼 다큐 프로그램을 찍게 되면서 아이와 함께하는 솔직한 이야기들과 모습을 담을 수 있게 될 것이라 판단하여, 오랫동안 품고 있던 이야기를 여러분들께 드리게 됐다"고 설명했다.

장재민 기자 doncici@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