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강경화 “특정시점 따라 남북이 북미보다 먼저 갈 수도”

정진용 기자입력 : 2020.01.15 10:33:09 | 수정 : 2020.01.15 10:42:05

강경화 외교장관이 14일(현지시간) “특정 시점에 따라서는 북미가 먼저 나갈 수 있고 또 남북이 먼저 나갈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같은날 미국 샌프란시스코 인근 팰로앨토에서 한미 외교장관, 한미일 외교장관, 한일 외교장관 회담을 연쇄적으로 가진 뒤 기자들과 만나 “큰 틀에서 북미·남북 대화가 서로 보완하고 선순환 과정을 겪으면서 가야 한다는 것이 우리의 입장”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또 강 장관은 “비핵화나 북미관계 개선을 위한 북미대화가 진전이 안되는 상황에서 남북이 대화해 북한의 인게이지먼트(engagement·관여) 모멘텀을 계속 살려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남북 간에는 중요한 합의들이 있었고, 이 중에는 제재에 걸리지 않는 부분도 있고 제재 예외를 인정받아 진행할 수 있는 사업들이 있다”며 “이 문제에 대해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여러 의견을 나눴고, 미국 측에서도 우리의 의지와 희망에 대해 충분히 이해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강 장관은 ‘호르무즈 해협 파병 요구를 폼페이오 장관으로부터 전달받았냐’는 질문에는 “미국은 호르무즈 해협에 많은 이익이 걸린 나라들은 (안보에) 공동 기여해야 하는 것이 아니냐는 기본 입장을 가지고 있다”면서 “(파병 문제는) 우리도 원유 수입의 70%를 호르무즈 해협에 의존하고 있지만 중동 지역 내 우리 국민과 기업의 안전 문제, 이란과의 관계를 고려해 우리가 결정 내릴 사안”이라고 했다.

정진용 기자 jjy4791@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