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8번 환자, 증상 발현 이후 군산내 목욕탕·음식점·대형마트 이동

김양균 기자입력 : 2020.02.02 11:55:29 | 수정 : 2020.02.02 12:17:29

8번 환자의 구체적인 동선이 확인됐다. 

2일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8번 환자는 62세 한국여성으로 접촉자는 현재까지 72명이다. 이중 3명이 유증상자로 확인됐고, 2명은 음성, 1명은 검사가 진행 중이다. 나머지 접촉자에 대해서는 자가격리 등 조치 중이다. 

8번 환자는 7번 환자와 우한시에서 원래 알고 지낸 사이로 귀국 시 같은 비행기(22:20 청도항공 QW9901) 옆 좌석에 앉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관련해 중앙방역대책본부는 항공기 승객 및 승무원 등 접촉자에 대한 조사를 진행 중이다. 8번 환자는 증상 발현 후 의료기관, 음식점, 대중목욕탕, 대형마트 등을 방문했으며 이에 대한 환경소독을 진행 중이다. 다음은 일자별 이동 동선이다. 

23일 중국 우한에서 청도를 거쳐(22:20 청도항공 QW9901) 인천 공항으로 귀국, 이후 아들 차량 이용하여 아들의 집으로 이동했다. 24일 종일 자택에 머물렀다. 25일 서울 서초 소재 음식점에서 점심식사 후 아들 차량 이용하여 자택으로 이동, 이후 전북 군산 소재 음식점에서 저녁식사 후 자택으로 귀가했다. 

26일 군산 일대 대중목욕탕(아센사우나를 방문(14:11~16:29)한 후 군산 소재 음식점을 방문했다. 27일 발열, 기침 등 증상으로 군산 소재 유남진내과에 내원해 약 처방 받고 자차 이용하여 귀가했다. 28일 발열, 기침 등 증상 지속되어 군산 소재 군산의료원에 내원해 진료를 받았다. 그 결과 의사환자로 분류되어 격리 조치, 코로나바이러스 음성으로 확인되어 자택으로 귀가했다. 

29일 군산 소재 우리떡갈비에서 점심식사 후 이마트 군산점을 방문했다. 30일 증상이 호전되지 않아 군산 소재 원광대병원에 내원, 의사환자로 분류돼 입원 조치됐다. 31일 입원 중 확진 판정을 받았다.  

김양균 기자 angel@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