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4·15총선 앞두고 민주당 ‘돌발 주의보’...‘임미리 고소철회’ ‘정세균 발언’ 구설수

김태구 기자입력 : 2020.02.15 01:00:00 | 수정 : 2020.02.15 06:09:18

사진=더불어민주당

[쿠키뉴스] 김태구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4·15총선을 압두고 곤욕을 치르고 있다. 민주당을 비판한 임미리 고려대 교수를 고발했다가 논란이 일자 하루만에 취하했고, 당 출신 정세균 의원은 코로나19 대응 현장방문에서 말실수로 민심에 역풍을 맞고 있어서다.

더불어민주당은 당에 대한 비판적 칼럼을 썼다며 전날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던 고발조치를 14일 철회했다. 

민주당은 이날 확대간부회의 후 “더불어민주당은 임미리 교수 및 경향신문에 대한 고발을 취하한다”면서 “임 교수는 특정 정치인의 씽크탱크 출신으로, 분명한 정치적 목적이 있는 것으로 판단해 고발을 진행하게 됐다. 그러나 고발조치가 과도했음을 인정하고, 유감을 표한다”는 입장을 전했다.

앞서 임미리 고려대학교 연구교수는 지난달 28일자 경향신문에 ‘민주당만 빼고’라는 제목의 칼럼을 기고했다. 칼럼에는 “촛불 정권을 자임하면서도 국민의 열망보다 정권의 이해에 골몰하고 있다”면서 “‘민주당만 빼고’ 투표하자”는 등의 의견을 개진했다.

이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자신의 사회연결망서비스(SNS) ‘페이스북’을 통해 “이쯤 되면 막 가자는 거죠. 낙선운동으로 재미 봤던 분들이 권력을 쥐더니 시민의 입을 틀어막으려 한다”며 “민주당은 절대 찍지 말자. 나도 임 교수와 같이 고발당하겠다”는 뜻을 표하기도 했다.

이밖에 안철수 국민당 창당준비위원장을 비롯해 야권 정치인들의 비난하는 목소리가 높아졌다. 심지어 이낙연 민주당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을 포함해 민주당 내 의원들이 성토하는 목소리가 흘러나오기도 했다.

김부겸 민주당 의원도 이날 ‘관용’이란 제목으로 임 교수와 언론을 상대로 한 고발조치를 두고 “누가 뭐라고 해도 중도층의 이반을 불러올 가능성이 크다. 증오에 가득찬 독설조차도 가치의 다양성 차원에서 용인하는 게 성숙한 민주주의”라고 고발조치 철회를 촉구하기도 했다.

정 총리는 전날(13일) 신촌 명물거리의 상점을 찾아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유동인구 급감으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자라에서 “요새는 (손님이) 적으시니까 좀 (일하기) 편하시겠네”라고 말한 것이 알려져 구설수에 올랐다.

이와 관련 정 총리는 이 발언에 대해 “식당 주인이 옛날부터 나를 알았다고 해서 분위기를 좀 띄우려 편하게 농담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야당은 여당에 대한 공세 수위를 높였다. 자유한국당 박용찬 대변인은 14일 논평을 통해 “민생 현장을 몰라도 이렇게 모르며 민심을 몰라도 이렇게 모른단 말인가”라고 반문한 뒤 “대통령이 남대문 시장을 방문해 민심과는 동떨어진 희망고문을 늘어놓더니 이번에는 국무총리가 서민들의 고통을 후벼 파는 발언을 내놓아 또다시 논란이 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아무리 농담이라 하더라도 농담에도 때와 장소를 가려야 하는 법이다. 지금 얼마나 많은 국민들과 서민들이 힘들어하는지를 조금이라도 헤아렸다면 이 같은 무개념 발언은 나오지 않았을 것이다. 공감 능력이 부족해도 너무나도 부족하다는 비판을 면할 길이 없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또한 강민진 정의당 대변인은 “정 총리의 의도는 농담이었을지 모르지만 발을 동동 구르고 있는 영세자영업자들의 입장에서는 결코 농담으로 느껴지지 않았을 것”이라면서 “정 총리의 정중한 사과를 바란다”고 비판했다.

ktae9@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