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황희찬 PK로 시즌 10호골, 팀은 유로파리그 1차전서 1-4 대패

황희찬 PK로 시즌 10호골, 팀은 유로파리그 1차전서 1-4 대패

김찬홍 기자입력 : 2020.02.21 10:20:53 | 수정 : 2020.02.21 10:20:56

사진=EPA 연합

[쿠키뉴스] 김찬홍 기자 = 황희찬(24)이 만회골을 넣었지만, 혼자 힘으로 팀의 대패를 막기엔 역부족이었다.

잘츠부르크는 21일(한국시간) 독일 프랑크푸르트 코메르츠방크 아레나에서 열린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UEL)’ 프랑크푸르트 원정 경기에서 1대 4로 대패했다.

최근 잘츠부르크의 성적이 좋지 않았다. 겨울 이적시장에서 엘링 홀란드와 타쿠미 미나미노를 보내면서 스쿼드가 얇아졌다. 휴식기 이후 첫 경기는 승리했지만, 지난 15일 LASK 린츠와 맞섰지만 2-3으로 패하며 줄곧 차지해왔던 오스트리아 분데스리가 1위 자리를 내줬다.

이날 잘츠부르크의 경기력도 좋지 않았다. 전반 12분 가마다 다이치에게 선제골을 내준 뒤  무너졌다. 전반 43분과 후반 8분 가마다에게 연속 골을 내주면서 해트트릭을 허용했고, 후반 11분에는 필립 코스티치에게 4번째 골을 헌납했다.

황희찬은 프랑크푸르트의 심한 견제 속에 공격에 어려움을 겪었다. 팀 동료들의 지원도 부족했다. 황희찬은 후반 40분 안드레아스 울머가 얻어낸 페널티킥을 깔끔하게 마무리했다. 시즌 10호골. 팀을 영패에서 구해냈다.

경기 후 유럽축구통계매체 후스코어드닷컴은 황희찬에게 평점 7.3점으로 팀 내 최고점을 줬다. 이날 해트트릭을 달성한 프랑크푸르트의 일본 출신 공격수 카마다 다이치는 평점 9.0점으로 두 팀 통틀어 최고점을 받았다.

한편 2차전은 28일 잘츠부르크 홈에서 열린다.

kch0949@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