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코로나19 확산' K리그1 대구·포항 개막전 연기

'코로나19 확산' K리그1 대구·포항 개막전 연기

김찬홍 기자입력 : 2020.02.21 17:02:15 | 수정 : 2020.02.21 17:02:21

사진=연합뉴스

[쿠키뉴스] 김찬홍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대구FC와 포항 스틸러스의 2020시즌 홈 개막전이 연기됐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21일 서울 종로구 신문로 축구회관 K리그 대표자회의를 열고 “K리그1 대표자회의 논의 결과 대구vs강원FC, 포항vs부산 아이파크와의 경기는 연기하기로 했다”며 “일정은 추후 지정할 것이다”고 발표했다.

최근 코로나19가 확산되는 가운데, 대구를 비롯한 경북 지역에 확진자가 대거 늘었다. 대구FC는 지난 20일 개막일 연기 공문을 전날 보내기도 했다.

올해 K리그1 개막전은 이달 29일과 3월 1일에 걸쳐 치러지는 데 개막전을 홈에서 치르는 대구·경북 지역 구단은 대구(29일)와 포항(3월 1일)이다. 상주는 3월 1일 인천 원정이다. 대구와 포항의 홈 개막전은 연기돼 3월 또는 6월 A매치 기간에 따로 열릴 전망이다.

대구, 경북 지역을 제외한 경기는 예정대로 치러진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리그 전체 일정 변경 여부는 향후 코로나19 확산 상황을 면밀히 지켜본 뒤 연맹에서 결정하기로 위임하는 것으로 의견이 모아졌다”고 덧붙였다.

kch0949@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