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日 크루즈선서 하선한 60대 일본 여성, 코로나19 양성 판정

도치기현 거주 여성에 이어 두 번째 사례

엄지영 기자입력 : 2020.02.26 13:16:50 | 수정 : 2020.02.26 13:16:55

일본 크루즈선 '음성 판정' 승선객 태운 버스, 사진=요코하마 AP/연합뉴스

[쿠키뉴스] 엄지영 기자 =일본 요코하마항에 정박한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서 하선한 60대 여성이 25일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19(이하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NHK와 교도통신은 이 여성이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탑승 중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고 20일 하선해 시코쿠 지역 도쿠시마현 소재 자택으로 돌아갔다고 보도했다. 이 여성은 마스크를 쓰고 전차, 항공기, 자가용 등을 이용해 귀가한 뒤 본인의 의지에 따라 재차 코로나19 검사를 한 결과 감염 된 것으로 확인됐다. 

일본 후생노동성에 따르면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하선 후 일본 국내에서 코로나19 감염이 확인된 사례는 도치기현 거주 여성에 이어 두 번째다. 

이에 따라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하선자에 대해 별도의 격리 없이 귀가하게 한 일본 정부의 결정을 두고 논란이 일 것으로 보인다.

circle@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