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자니윤’ 미국서 별세…한국에 처음 미국식 토크쇼 선보여

조민규 기자입력 : 2020.03.10 15:05:14 | 수정 : 2020.03.10 15:13:47

2009년 KBS 아침마당에 출연한 자니윤. [KBS 제공=연합뉴스]


사진= KBS 2TV '자니윤 쇼' 방송 캡처

[쿠키뉴스] 조민규 기자 =한국에서 자신의 이름을 내건 미국식 토크쇼를 선보인 ‘자니윤’(한국명 윤종승)이 84세의 일기로 별세했다. 

한국에 처음으로 미국식 토크쇼 형태의 코미디를 선보였던 코미디언 자니윤씨가 8일(현지시간) 오전 4시(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별세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1936년 충북 음성에서 태어난 고인은 서울 신당동의 성동고를 졸업한 뒤 미국 오하이오 웨슬리언대학 성악과에서 유학했다. 대학 졸업 뒤 미국에서 영화배우, 스탠드업 코미디언 등으로 활동했다.

그의 인생에 전기가 된 것은 ‘자니 카슨의 더 투나잇 쇼’ 출연이었다. 동양인 최초로 이 프로그램에 나온 그는 시청자들에게 인상 깊은 코미디를 선보였고, 이후로도 이 프로그램에 30회 이상 출연하며 미국인들에게 웃음을 안겼다.

한국에서는 1989~1990년 한국 공중파에서 처음 소개된 미국식 대담형 코미디(토크쇼) 프로그램 ‘자니윤 쇼’를 진행했다. 이후 ‘주병진 쇼’ ‘서세원 쇼’ ‘이홍렬 쇼’ 등 코미디언 개인의 이름을 내건 토크쇼들이 잇따라 나오는 디딤돌이 됐다. 

다시 미국으로 돌아간 윤씨는 2014년 박근혜 정부 때 한국관광공사 감사로 임명돼 활동했지만 2016년 임기 종료를 앞두고 뇌출혈로 입원했고 이후 다시 미국에 건너가 치료와 요양 생활을 했다. 말년에는 치매까지 찾아와 LA의 요양시설인 헌팅턴 양로센터에서 지냈으나 지난 4일 혈압 저하 등으로 LA의 알함브라 메디컬센터에 입원했으나 끝내 건강을 회복하지 못했다.

시신은 평소 고인의 뜻에 따라 캘리포니아대학 어바인 메디컬센터에 기증하기로 했다. 장례는 가족장으로 간소하게 치러질 예정이다.

LA에서 함께 봉사 활동을 했고, 말년까지 교류했던 임태랑 씨는 “깨끗하게 산 사람이었다. 자손이 없어서 외롭게 쓸쓸하게 살다가 빈손으로 돌아갔다”고 전했다.

kioo@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