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컬투쇼’ 스페셜 DJ 존박 “슈퍼스타K 보면 ‘용 됐다’ 싶어”

‘컬투쇼’ 스페셜 DJ 존박 “슈퍼스타K 보면 ‘용 됐다’ 싶어”

정진용 기자입력 : 2020.03.11 20:25:18 | 수정 : 2020.03.11 20:25:24

[쿠키뉴스] 정진용 기자 = 뮤지션 존박이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 출연했다.

존박이 11일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서 재치 넘치는 입담을 발휘했다.

이날 스페셜 DJ를 맡은 존박은 “지나가는 사람들이 ‘냉면 형’, ‘냉면 오빠’ 이렇게 부르는데 가끔은 ‘냉면이다!’ 라고 사람을 냉면으로 부르는 분들이 있다”고 밝혀 청취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슈퍼스타K 출연 당시 가사 실수하는 영상을 보면 어떠냐”는 청취자의 질문에 존박은 “‘용 됐다’싶다. 당시 가사도 틀리고 멜로디도 틀렸는데 이제 라디오도 진행하고 있다. 그때 영상을 지금 보면 재밌고 웃기다”고 답했다.

미국 오디션 프로그램인 ‘아메리칸 아이돌’에도 출연했던 존박은 한국과 미국 오디션 프로그램의 차이를 묻는 질문에 “많이 다르다. 미국 프로그램은 녹화가 세 시간이면 끝난다. 대기시간이라는 게 없다”고 답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김태균과 함께 두 시간 동안 찰떡 궁합을 선보인 존박은 “오랜만에 DJ를 맡으니 그립네요. 재밌는 사연도 많이 봐서 즐거웠어요”라고 출연 소감을 전하며 방송을 마무리했다.

존박은 지난해 인기리에 종영한 KBS 2TV ‘동백꽃 필 무렵’ OST ‘이상한 사람’으로 사랑받았으며 tvN 예능 프로그램 ‘수요일은 음악프로’, ‘현지에서 먹힐까’ 등 다양한 활동을 이어왔다.

한편, 존박은 지난 4일 신곡 ‘3월 같은 너’를 발매해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jjy4791@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