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복지부, 공공의료 사명감 갖춘 공중보건장학생 뽑는다

연간 2040만원 지원, 의사면허 취득 후 공공의료분야 의무 근무

노상우 기자입력 : 2020.03.23 12:01:00 | 수정 : 2020.03.23 11:46:14

[쿠키뉴스] 노상우 기자 = 보건복지부가 공공의료에 사명감을 갖춘 공중보건장학생을 선발한다고 밝혔다.

공중보건장학제도란, 공공의료에 사명감을 갖춘 학생을 선발해 양성하고 향후 지역에 근무하게 함으로써 지역의료격차 해소에 기여하기 위한 제도다. 공중보건장학생은 시범제도 시행 첫해인 지난해 총 8명을 선발했으며, 올해는 총 14명을 선발할 계획이다.

지원조건은 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재학생으로 장학금을 지원받은 기간(최소 2년~최대 5년) 동안 공공보건의료업무에 종사할 것을 조건으로 1인당 연간 2040만원을 장학금으로 지원받는다.

해당 사업에 관심이 있는 학생은 소속 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행정실에 지원서와 학업계획서(포트폴리오)를 4월 17일(금)까지 제출하면 된다. 의과대학은 학장의 추천서를 첨부해 광역자치단체에 제출하면 된다. 시‧도에서는 관련 서류를 다음달 24일까지 보건복지부에 제출하면 된다. 시․도는 학생 장학금을 분담하며, 향후 지원한 학생을 해당 시‧도 지방의료원 등 공공보건의료 분야에서 근무하도록 할 수 있다. 

지원한 학생에 대해 서류와 면접 평가를 실시해 선발하며, 선발된 학생은 졸업 시까지 장학금을 지원받는다. 다만, 학생의 요청에 따라 재학 중 일부 기간만 장학금을 지원받는 것도 가능하다.

선발된 학생에게는 여름방학 중 2박 3일 합숙교육과 현장 체험을 하고, 겨울방학 중에는 2주간 특성화 실습을 진행하여 공공의료에 대한 이해를 높이는 한편, 지도 교수를 지정해 상담·지도(멘토링)도 실시하는 등 다각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윤태호 보건복지부 공공보건정책관은 “이번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공공보건의료인력 확충의 필요성이 그 어느 때보다 높은 상황으로, 공중보건장학제도를 통하여 학생들이 앞으로 지역 공공보건의료에 기여하는 인재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nswreal@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