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고위 간부 텔레그램 방 가입설'에 경찰 반박…"허위사실"

민수미 기자입력 : 2020.03.26 12:18:27 | 수정 : 2020.03.26 13:09:56

[쿠키뉴스] 민수미 기자 =현직 경찰 고위 간부가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을 이용한 성 착취 영상 공유방에 입장, 신분이 들통나자 탈퇴했다는 설과 관련해 부산경찰청과 해당 간부가 정면 반박하고 나섰다.

25일 일부 언론에서 지난해 현직 총경이 박사방과 유사한 텔레그램 대화방에 입장했다가 신상이 공개되자 탈퇴한 사실이 있다고 보도했다. n번방 내부 고발자의 말을 인용한 보도내용은 음란물 유통 채팅방을 보호하는 '주홍글씨'라는 자경단이 SNS 등을 검색해 A총경 신원을 밝혀내자 탈퇴했다는 내용이다.

이에 대해 A총경과 부산경찰청은 박사방이나 유사 대화방에 가입한 사실이 전혀 없다고 반박했다. A총경은 "제주지방경찰청 근무 당시 누구나 가입할 수 있는 텔레그램방에 가입했는데 해당 텔레그램방은 가상화폐 오픈 토론방이었다"며 "가입 이후 일부 이용자가 음란물을 게시해 문제를 제기하자 대화방 가입자 2명이 자신의 신상을 털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들이 밝혀진 내 신분을 이용해 협박하거나 민원을 제기했고 심지어 명의를 도용해 다른 텔레그램방에 음란물을 올리기까지 해 지난해 8월 무고, 협박, 개인정보 보호법 위반 혐의로 고소하고 텔레그램방을 나왔다"고 밝혔다.

부산경찰청은 "언론 보도와 유사한 내용의 진정이 들어와 경찰청에서 A총경을 감찰조사 했으나 혐의 없어 종결된 상태"며 "허위사실을 보도한 언론사를 언론중재위원회에 제소하는 등 법적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min@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