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해가족 ‘강호순 예금’ 가압류 신청

/ 기사승인 : 2009-02-04 11:06:01
- + 인쇄



[쿠키 사회] 연쇄살인범 강호순에 의해 살해된 피해자 가족이 강씨의 예금채권에 대한 가압류를 신청했다.

수원지법 안산지원은 4일 경기 서남부 연쇄살인 마지막 피해자 A씨(21)의 부모와 남매 등 유족 5명이 “연쇄살인범 강호순 명의로 가입된 2개 금융기관의 예금을 가압류 해달라”며 예금채권 가압류 신청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안산의 한 법무법인을 통해 제출한 가압류 신청서에서 “강호순의 범행으로 망인은 물론 가족들도 피해를 입었다”며 “1차적으로 망인과
유족의 손해배상금및 위자료 2억8000만원을 가압류 해달라”고 요청했다.

법원은 이에 따라 청구금액의 40%에 해당하는 금액을 현금과 보증보험으로 공탁하라는 담보제공명령을 유족들에게 보냈다. 유족들은 법원의 가압류 신청이 받아들이지는 대로 강호순을 상대로 손해배상청구 본안소송을 제기할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일보 쿠키뉴스팀


▶강호순"아들에게 인세라도 물려주고 싶다"
▶'단독' 美 국회도서관 '독도·동해' 삭제 물의
▶김태원"노래 히트치니 아내 돌아오더라"
▶"아버지를 위해 벗었다"… 딸 누드 작품 발표한 日 화가, 윤리 논쟁 '활활'
▶이번엔 이세나 가슴노출 동영상… "무책임 보도" 비난 봇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