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 돌리던’ 사이판 정부 “총기난사 한인 피해자 위해 모금 나설 것”

/ 기사승인 : 2010-01-28 14:56:00
- + 인쇄

"
[쿠키 사회] 지난해 11월 한국인 8명을 다치게 한 사이판 총기난사 사건에 대해 현지 정부가 뒤늦게 보상의 뜻을 밝혔다.

그동안 사이판 자치정부는 현지에 관련 제도가 없다는 이유로 피해자들에게 보상금을 한 푼도 지급할 수 없다는 입장이었으며, 피해자들은 막대한 치료비 등으로 고통의 나날을 보내고 있었다. 이번 조치는 사건 발생 후 약 2개월간 이어진 언론보도와 네티즌들의 호소에 따라 입장을 바꾼
것으로 보인다.


[쿠키뉴스 2009년 12월25일 관련기사]“보상금 한푼 못받고”…사이판 총기난사 피해자의 슬픈 크리스마스



사이판에 본부가 있는 미국령 북마리아나연방 자치정부는 27일 마리아나 관광청 한국어 홈페이지를 통해 이같은 뜻을 공개했다.

자치정부는 홈페이지에서 “(지난해) 12월 4일 북 마리아나 정부의 공식 입장 표명 이후에 지난 21일 북 마리아나 정부에서는 괌 영사관을 통해 한국 정부에 공식 입장을 전달했다”며 “(입장에 따르면) 민간 기업을 위주로 마리아나 지역 사회의 기금 모금을 장려해 보상금을 지급할 것”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이번 총기 사고로 인해 피해를 입으신 당사자 분들과 가족 분들께 다시 한번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며 “북 마리아나 제도 역시 이번 총기 사건과 관련해서 아직도 큰 충격에 빠져 있으며, 빠른 사건 해결과 이와 같은 사건 재발 방지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며 전했다.

하지만 이번 조치는 자치정부 예산을 통한 공식 보상이 아닌 모금 장려라는 점에서 완전한 보상이 이뤄졌다고는 볼 수 없다.

이번 사건에서 가장 큰 피해를 입은 박재형(40·학원강사)씨의 부인 박명숙씨는 본보와의 통화에서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한 것이지 사이판 정부 측이 피해자들에게 직접 연락을 취해 향후 계획이나 절차 등에 대한 구체적인 설명은 없었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11월 사이판의 한 사격장 직원인 40대 중국국적의 조선족인이 인근 관광객들에게 총기를 무차별적으로 난사해 한국인 8명이 부상 당했다. 박재형씨는 총알이 척추를 관통해 평생을 하반신 마비로 살게 됐다. 하지만 사이판 자치정부는 보상제도가 없다는 이유로 그동안 피해보상을 외면해왔다.

박씨는 두 달 동안 치료비만 수천만원이 드는 등 혹독한 시간을 보냈지만 수중에 들어온 보상금은 여행자 보험으로 받은 돈 300만원에 불과했다. 이후 박씨의 가슴아픈 사연이 일부 언론보도와 블로그 등을 통해 전해졌고, 국내 네티즌들은 사이판 자치정부 홈페이지, 각종 인터넷 게시판에 안일한 대처에 대한 비판과 보상금 지급에 대한 호소를 이어왔다. 국민일보 쿠키뉴스 김현섭 기자 afero@kmi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