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주, ‘반짝반짝 빛나는’으로 1년8개월 만에 안방行

/ 기사승인 : 2010-12-23 16:48:00
- + 인쇄


[쿠키 연예] 배우 김현주가 차기작으로 MBC 새 주말극 ‘반짝반짝 빛나는’(가제)을 선택했다.

각종 홍보대사로 활동하며 선행에 앞장서 온 김현주는 시나리오를 검토하던 중 내년 초 방영 예정인 ‘반짝반짝 빛나는’ 출연을 결심했다. 이로써 지난해 6월 방송된 KBS 2TV 드라마 ‘파트너’ 이후 1년8개월 만에 시청자 앞에 서게 됐다.

‘반짝반짝 빛나는’은 타인의 실수로 한순간에 인생이 뒤바뀐 한 여자의 성공 스토리를 그린다. 극중에서 김현주는 기구한 운명을 지니고 태어난 ‘한정원’ 역을 맡았다. 김현주 특유의 밝은 매력이 캐릭터와 조화를 이루며 극의 활력을 더할 예정이다.

연출과 극본은 노도철 PD와 배유미 작가가 맡는다. 노도철 PD는 MBC ‘안녕, 프란체스카’를 통해 ‘시트콤의 마술사’로 평가 받았으며, 배유미 작가는 SBS ‘내 마음을 뺏어봐’ MBC ‘위풍당당 그녀’ ‘12월의 열대야’ ‘진짜 진짜 좋아해’ ‘누구세요?’를 집필, 탄탄한 극본으로 정평이 나 있다.

‘반짝반짝 빛나는’은 주요배역 캐스팅을 확정짓고, 다음달 중순쯤 촬영에 돌입한다. 현재 방영 중인 주말극 ‘글로리아’ 후속으로 내년 2월초 첫 전파를 탈 예정이다.

국민일보 쿠키뉴스 김은주 기자 kimej@kmi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