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김정은 비웃기 어디까지… 이번엔 ‘강남스타일 말춤’ TV광고 등장

/ 기사승인 : 2013-02-23 21:17:00
- + 인쇄

"
[쿠키 정치] 중국에서 최근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 정권을 풍자한 갖가지 언론보도와 노랫말 등이 인기를 끄는 가운데 이번에는 TV광고까지 등장했다.

이 광고에서 김정은은 단순한 컴퓨터 고장을 이유로 부하에게 총구를 들이밀다가도 화가 풀리자 금세 덩실거리는 성미 급하고 우스꽝스러운 지도자로 묘사됐다.

23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중국의 소프트웨어 개발업체인 '킹소프트'(Kingsoft)가 제작한 이 TV광고 영상이 최근 중국 내 유명 블로그인 '베이징 크림' 등 온라인에서 급속도로 퍼지고 있다.

이는 김정은 정권에 대한 중국인들의 부정적 여론을 반영한다고 WP는 분석했다.

킹소프트가 자사의 새 웹 브라우저 '리에빠오'(Liebao)를 홍보하기 위해 제작한 이 영상은 김정은이 무언가 중대한 발표를 앞두고 부하들과 함께 연단에 서 있는 장면으로 시작한다. 무대 주변으로 늘어선 부하들은 예의 긴장한 모습이다.

그러나 김정은이 발표를 위해 연단에 놓인 컴퓨터에 손을 갖다대자 돌연 모니터 위 브라우저가 먹통이 된다. 이에 광분한 그는 곧바로 총을 꺼내 담당 부하에게 겨눈다. 다행히 이 부하가 재빨리 킹소프트의 리에빠오를 내려받음으로써 분위기는 역전된다. 부하들 사이에서 박수갈채가 터져 나오고, 김정은은 리에빠오의 제품명을 담아 개사한 한국 가수 싸이의 히트곡 '강남스타일'에 맞춰 말춤을 춘다.

이 영상에 등장하는 김정은은 물론 그를 꼭 빼닮은 대역이다.

WP는 중국에서 김정은 풍자가 인기를 끄는 것은 정부가 제아무리 북한 정권과 돈독한 관계라 할지언정 평범한 중국민들 사이에서는 북한이 더이상 환영받는 존재가 아님을 방증한다고 풀이했다.

일부 중국인들은 과거 한국전쟁 당시 미국에 맞서 북한과 끈끈한 동맹을 과시했던 시절에 향수를 느끼기도 하지만 이에 못지않게 북한을 구시대적이고 창피한 존재, 중국 발전의 장애물로 여기는 이들도 많다고 WP는 전했다.

국민일보 쿠키뉴스팀

[인기 기사]

▶“해도 너무해”… 위안부 소녀상 매춘부 합성사진

▶ ‘한 번에 1억’ 톱여배우, 술자리 시중 몸값 공개 논란

▶ ‘뭐? 박시후의 그녀 사진이라고?’ A양 신상정보가

▶ 김정민 "나 사칭한 음란 동영상으로…"

▶ 미국 참전용사가 찾던 화상소녀… “마침내 찾았다”

▶ 유시민 정계 은퇴 선언…“원하는 삶 찾고 싶어”

▶ 윤계상-이하늬, 1개월째 ‘열애 중’…스캔들이

▶동생 졸업식 참석한 현아… “그래도 섹시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