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지역 호스피스·완화의료 심포지엄 개최

/ 기사승인 : 2014-11-11 10:17:55
- + 인쇄


가천대 길병원 인천지역암센터는 8일 암센터 가천홀에서 ‘또 다른 삶과 목표(Another Goal, Another Life)’를 주제로 2014 호스피스·완화의료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오후 1시부터 시작된 심포지엄은 인천지역암센터 황인철 완화의료팀장의 개회사를 시작으로 암 통증 치료, 말기암 환자의 증상, 환자 가족에 대한 정서적 지원, 죽음에 임박한 환자에 대한 케어 등을 주제로 다양한 분야 전문가들의 발표와 토론 순으로 진행됐다.

보건복지부 통계에 따르면 우리나라 사망자 4명 중 1명은 암으로 사망할 정도로 말기암환자가 많지만 호스피스 완화의료 이용률은 11.9%에 그치고 있다. 이용 기간도 평균 21일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현재 전국 54개 기관만이 완화의료전문기관으로 지정받아 운영하고 있으며 인천에는 가천대 길병원을 포함해 2곳이 운영 중이다.

김단비 기자 kubee08@kukimed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