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성모병원, 암환자에 희망주는 미술전시회 열어

송병기 / 기사승인 : 2015-01-06 13:53:55
- + 인쇄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병원장 이학노 몬시뇰)은 6일까지 마리아관 3층에서 ‘아름다운 새해’를 주제로 동양화가 해암(海巖) 이해춘씨의 작품 전시회를 연다.

이해춘씨는 위암으로 지난해 12월 중순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 호스피스완화의료병동에 입원했다. 작품 활동에 대한 의지가 강했던 이 씨는 입원 후 더 이상 그림을 그리지 못할 것에 대한 걱정이 컸다. 하지만 병원과 상의해 요법실과 병상에서 작품 활동을 지속할 수 있었다.

아름다운 새해 작품전에는 총 34점의 그림이 전시됐고, 이중 부채에 그린 합죽선 16점은 병원에 입원해 진행한 작품들이다. 이해춘씨는 “마지막으로 작품을 되돌아보고 가족과 함께 할 수 시간을 가질 수 있어서 감사하게 생각한다. 작은 전시회가 다른 암환자와 가족들에게도 마음의 안식과 위로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해춘 씨는 대한미술협회 회원으로, 곰두리 미술대전에서 우수상을 2회 수상했고 대한민국 국전에서도 2회 입선한 바 있다.

인천성모병원 호스피스완화의료센터 김대균 센터장(가정의학과 교수)은 “이해찬 씨가 병상에서 다른 환자들을 위해 준비한 이번 작품전은 어떤 전시회보다 의미 있고 아름답다”고 말했다.

송병기 기자 songbk@kukimed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