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풍 다이어트 때문에 ‘담석증’?…복통 반복되면 진료 받아야

송병기 / 기사승인 : 2015-04-26 09:44:55
- + 인쇄


"[쿠키뉴스=송병기 기자] 최근 국민건강보험공단 발표 자료에 따르면 담석증으로 병원을 찾은 환자는 2009년 10만2000명에서 2013년 13만명으로 늘었다. 성별로는 2009년 남성 47.1%, 여성 52.9%로 여성환자의 비율이 높았다.

연령별로는 20대 여성환자가 남성환자보다 2배 이상 많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젊은 여성들이 무리한 다이어트로 인해 지방섭취가 부족해 담성증의 원인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옷차림이 가벼워지는 봄철, 몸매에 신경 쓰는 여성들이 각별히 주의해야 하는 담석증 질환의 증상과 치료방법에 대해 알아본다.

◇초 저지방 식단, 금식 등 무리한 다이어트가 담석증의 원인?

담석증은 담낭 속에 저장된 음식물 등이 정상적으로 배출되지 못하면서 생겨난 결석을 말한다. 일반적으로 담석증은 고콜레스테롤 음식 섭취, 비만, 음주 등으로 인해 주로 40~50대에 많이 발병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최근에는 서구화된 식습관, 비만, 체중감소 등이 원인으로 작용해 젊은 층에서도 콜레스테롤 담석증 환자가 늘고 있는 추세다.

여성에게 담석증이 많이 생기는 이유는 여성호르몬이 담즙 내 콜레스테롤 수치를 높이는 기능을 하기 때문이다. 또한 젊은 여성들은 다이어트를 위해 저칼로리 식단관리와 단식을 하는 경우가 많은데 장기간 지방섭취를 제한할 경우 담즙이 십이지장으로 배출되지 못하고 담낭에 고인상태로 농축돼 결석이 생길 가능성이 높다.

담즙 속 염분과 콜레스테롤 양이 변하면서 담낭의 운동성이 저하되고 담즙이 정체 되면서 콜레스테롤 수치가 비정상적으로 높아져 담석증이 발병할 수 있다. 단기간에 체중감량 효과를 얻고자 복용하는 다이어트 보조제도 담석을 유발하는 원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

담석증은 대게 증상이 없는 경우가 많지만 사람에 따라 우상복부의 통증이나 소화불량과 비슷한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통증은 보통 1시간 정도 지속되나 경우에 따라 등이나 오른쪽 어깨가 아픈 경우도 있다. 이유 없이 명치 부근에 더부룩한 느낌이 들고 위내시경을 해도 정상이라면 초음파나 CT를 시행해 담석증 여부를 꼭 확인해야 한다.

임정택 메디힐병원 외과 과장은 “기존에 담석증 위험인자를 갖고 있는 사람이 다이어트를 하면 담석증 발생 위험이 더 높아질 수 있으므로 다이어트 전에 의사와 상담하는 것이 좋다”며 “담석증 증상을 단순 소화불량이나 신경성 복통으로 오인하여 치료시기를 놓칠 경우 급성담낭염이나 담낭이 터지는 추가 질환으로 발전할 수 있기 때문에 초기에 병원을 방문해 정확한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흉터 걱정 없고 수술시간 짧은 ‘단일공 복강경’

담석증의 가장 확실한 치료방법은 복강경담낭절제술이다. 흔히 요로결석 치료와 혼동하는 경우가 많은데 요로결석은 콩팥과 요도에 생긴 결석을 체외충격파 쇄석술로 분쇄해 소변을 통해 배출하는 데 반해 담석은 분쇄 후 배출할 경로가 마땅하지 않아 이런 치료가 불가능하다.

최근 담석증 치료법으로 배꼽에 구멍 한 개를 뚫어 수술하는 단일공 복강경 수술이 인기를 얻고 있다. 이전에는 배를 열고 담낭을 절제하여 수술 후 15cm 정도의 큰 상처가 남고 입원기간도 길었지만, 배꼽 주변에 단 1개의 구멍을 뚫어 흉터도 거의 남지 않고 회복 속도도 빠르다.

배꼽에는 근육이 없어 복벽 근육의 손상 및 수술 후 통증도 덜해 퇴원 후 바로 일상생활을 하는 데 지장이 없다. 또한 최소부위를 절개하기 때문에 출혈이 적고, 수술시간이 평균 1시간 내외라서 여성환자나 젊은 연령대의 환자들도 부담 없이 수술할 수 있다.

임정택 과장은 “단일공 복강경수술은 수술 후 흉터가 거의 보이지 않아 외모에 민감한 여성들에게 더 만족도가 높다”며 “다만 작은 구멍 1개를 통해 기구를 정밀하게 다뤄야 하는 고난이도 수술인 만큼 경험이 많은 숙련된 전문의에게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songbk@kukimedia.co.kr

[쿠키영상] “피쉭~!” 타이어 바람 빠지는 소리 덕에 목숨 구한 버팔로
[쿠키영상] “난 영웅이 아녜요!” 불속으로 뛰어들어 노인 구한 용감한 의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