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원전 가동 중단하고 지진 대책 마련해야”

/ 기사승인 : 2016-09-22 13:04:37
- + 인쇄


[쿠키뉴스=심유철 기자] “지진 대책 마련하고, 국민 안전 보장하라

한국환경회의는 최근 발생한 지진과 관련해 정부가 근본적인 재난 대책을 내놓지 않고 있다고 규탄했다.

한국환경회의는 22일 오전 10시30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핵발전소 즉각 중단 후 안전점검 시행’ ‘신고리 5·6호기 건설 백지화’ ‘핵발전소 전면 폐쇄를 위한 중장기 계획 수립’ 등을 정부에 촉구했다. 

이날 한국환경회의 이세걸 운영위원장은 “정부가 재난 대책 마련에 미적거리는 사이 국민이 알아서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며 “국가는 지진 피해를 최소화할 방법을 마련하고 국민의 안전을 보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지진이 발생하고 있는 지역은 원전 밀집지역”이라며 “원전 가동 전면 중단하고 총체적 안전 점검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국환경회의는 격앙된 목소리로 개인 발언을 이어나갔다. 


여성환경연대 강미영 차장은 “경북 경주 지진 문제는 원자력발전소 가동에 대한 찬성반대 문제가 아니라 국민의 생명과 안전이 달린 문제”라며 “국가는 국민의 생명과 안보를 담보로 도박해선 안 된다. 국민의 불안을 가중하지 말아야 한다”고 설명했다.

또 “지진 대비 강국인 일본도 후쿠시마 원전사고가 있었다”며 “한국도 원전 사고에 대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녹색연합 신근정 에너지기후팀장은 “경주에서 원전 사고가 발생한다고 가정할 때 방사성 물질이 이틀이면 서울까지 올라갈 수 있다”며 “정부는 신고리 5‧6호기 건설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지난 12일 규모 5.8 지진이 발생한 경주는 일주일 만인 19일 규모 4.5 지진이 다시 발생했다. 이후로 3000여 차례 여진이 계속되고 있으며, 지진에 따른 잠정적 피해 금액은 58억3000여만원에 이른다.

한국수력원자력 고리원자력본부는 “고리1‧3‧4호기, 신고리 1호기는 안전운전에 이상 없이 가동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수원 고리원자력본부는 지난 19일 이후 ‘B급 재난 상황’을 유지 중이다. ‘B급 재난 상황’이 되면 전 직원 절반이 비상 소집돼 24시간 근무 체제를 갖추게 된다. 

tladbcjf@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