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공정하고 정의로운 법무행정 이룰 것”

/ 기사승인 : 2019-12-05 14:44:06
- + 인쇄

내정 소감 발표서 사법·검찰개혁이란 시대적 요구 받들겠단 다짐도

더불어민주당 5선의원이자 법무부장관 후보로 내정된 추미애 의원이 공정하고 정의로운 사회를 위한 법무행정에 힘쓰겠다는 뜻을 피력했다. 

추 법무장관 내정자는 5일 대통령의 내정소식이 전해진 후 기자회견을 갖고 내정소감을 밝혔다. 소감의 첫마디는 사법개혁과 검찰개혁이었다. 추 내정자는 “사법개혁과 검찰개혁은 시대적 요구가 됐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우리 국민들은 인권과 민생 중심의 법무행정을 간절히 원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의 입장은 이런 시대적 요구와 국민적 열망을 함께 풀어가자는 입장으로 풀이된다”면서 “소명의식을 가지고 최선을 다해 국민적 요구에 부응하겠다”고 다짐의 말을 전했다.

조국 전 장관 사태와 관련 공정과 정의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은 상황에서 법무행정의 공정성을 어떻게 담보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한 번도 사심을 채우거나 당리당략에 매몰돼 행동한 적이 없다”며 “추천한 이들도 사심 없이 시대가 요구하는 공정과 정의에 부합하는 법무행정을 해 낼 것을 기대하고 추천해줬다고 생각한다. 기대에 어긋나지 않겠다”고 답했다.

야당 일각에서 ‘공정한 법무행정을 위해 탈당을 해야한다’는 요구가 이어지고 있는 것과 관련해서는 “한 번도 당을 옮겨본 적이 없다. 문재인 정부의 성공과 국민의 요구를 위해 노력하겠다”며 “당적이 있고 없고는 중요하지 않다고 본다”고 당적을 포기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못을 박았다.

한편 윤석열 검찰총장과의 호흡을 묻는 질문에는 “그건 그렇게 중요한 것 같지 않다”면서도 “추후 입장을 밝히겠다”며 말을 아꼈다. 덧붙여 대통령이 특별히 전한 메시지가 있는냐는 질문에는 “따로 없지만 너무나 잘 알고 있다. (국민과의) 약속을 이행하기 위해 많은 저항에 부딪치고 험난하겠지만 이겨내겠다”고 했다. 

오준엽 기자 oz@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