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경환 "동업자 배신으로 빚만 30억"

장재민 / 기사승인 : 2020-01-15 06:44:51
- + 인쇄

허경환 "동업자 배신으로 빚만 30억"

개그맨 허경환이 동업자의 배신으로 30억원의 빚이 있다고 털어놨다.

그는 14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 출연했다.

이날 닭가슴살 전문 식품회사를 11년째 운영 중이라고 밝힌 허경환은 "개그가 안되니까 몸 만들어서 보여주면 관객들 환호가 어마어마하던 시절이 있었다. 뭘 하면 잘 할 수 있을까 생각하다가 당시 운동하느라 닭가슴살을 많이 먹던 것에서 착안해 사업을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또 그는 동업자의 배신으로 빚을 떠안고 3평짜리 사무실로 이사하게 된 과거를 떠올렸다.

허경환은 "회사 통장이 몇 십개가 있었다. 통장의 금액을 다 맞춰보고 공장 사장님들 만나 이야기해보니 동업자가 회삿돈으로 불법적인 일을 하면서 빚졌다는 걸 알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20~30억 되는 빚이 한꺼번에 터졌을 때 너무 힘들었다. 누가 목을 막고 말을 못하게 하는 느낌이었다. 숨을 못 쉴 정도로 힘들었다"고 고백했다.

허경환은 "당시 라디오를 하고 있었다"면서 "돈 안 갚으면 내일 당장 압류 들어갈 거고 언론에 얘기하겠다는 협박을 받은 적도 있다"고 말했다.

장재민 기자 doncici@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