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송병기·황운하·한병도 등… 민주당 총선컨셉 ‘안면몰수’, ‘국민무시’, ‘후안무치’?”

이영수 / 기사승인 : 2020-02-11 08:47:58
- + 인쇄

[쿠키뉴스] 이영수 기자 = 황규환 자유한국당 부대변인은 지난 10일 “청와대 선거개입의혹의 핵심 당사자인 송병기 전 울산부시장이 오늘 출마선언을 강행했다. 공소장 내용이 언론을 통해 공개되며 정권의 민낯이 속속 드러나고 있고, 민변 소속 변호사까지 나서 공개비판이 나오는 마당에도 비리혐의자들의 총선시계는 아랑곳없이 흘러가고 있는 모양새”라고 비난했다.

황 부대변인은 “송 부시장은 출마선언을 하며 ‘재판 이후에도 제 신변에는 어떠한 변화가 없을 것’이라는 자신감도 내비쳤다. 어디에서 나오는 자신감인가. 공소장을 비공개하고 검찰인사 대학살까지 하는 이 정권이 어떤 식으로든 자신을 보호해 줄 것이라는 믿음인가. 검찰수사를 받고 있거나 물의를 일으킨 민주당 인사들의 ‘출마몽니’는 비단 송 전 부시장뿐만이 아니다”라며 “이미 민주당에서 셀프면죄부를 준 황운하 전 울산지방경찰청장과 한병도 전 정무수석은 물론, 국민눈높이에도 아랑곳없이 끝까지 버티다가 자진사퇴의 길을 택한 문석균씨와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까지 면면이 요란하다. 심지어 성추행 의혹으로 당으로부터 부적격 판정을 받은 정봉주 전 의원은 오늘로 예정되었던 입장발표까지 연기하며 국민 앞에 끝까지 예의를 지키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황 부대변인은 “이쯤 되면 민주당의 총선전략이 ‘안면몰수’, ‘후안무치’, ‘국민무시’가 아닌가싶을 정도다. 국민 앞에 사죄하고 반성해야할 사람들이, 버젓이 총선에 출마해 국민 앞에 서겠다는 심보를 보며 ‘총선출마자’가 아닌 ‘분노유발자’라는 말이 나올 정도다. 이들의 출마몽니에는 청와대 눈치를 보며 국민 눈높이에 맞는 당연한 결정조차 내리지 못하고 있는 민주당의 책임이 크다. 민주당이 공당으로서 자신들의 책임을 방기한 이상, 자유한국당과 국민이 나서 직접 그 심판의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juny@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