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 “개인은 표현의 자유가 있다… 난 대통령 지지했을 뿐”

이준범 / 기사승인 : 2020-03-20 09:25:39
- + 인쇄

정준 “개인은 표현의 자유가 있다… 난 대통령 지지했을 뿐”


[쿠키뉴스] 이준범 기자 = 배우 정준이 미래통합당 당원모임에서 자신을 포함한 악플러들을 고소하기로 한 것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정준은 20일 오전 YTN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 아침'에 출연해 미래통합당이 정준을 포함한 21명의 악플러를 고소하기로 했다는 보도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전화로 연결된 정준은 “개인은 표현의 자유가 있다”며 “대한민국 대통령을 좋아한다고 표현했는데 그걸로 악성댓글이 달리기 시작했다. 대통령을 지지한다고 했을 뿐”이라고 말했다.

이어 “생각이 다를 뿐이라고 이해하려고 했더니 제 주위 사람들에게도 입에 담을 수 없는 욕을 꾸준히 했다”며 “그래서 그분들을 고소하기로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준은 “그분들이 제가 (황교안 대표에게) 쓴 댓글을 찾아서 '너도 달았는데 왜 고소한다고 그러냐'고 하는 것”이라며 “저는 국민으로 의견을 쓴 것이기에 악성댓글과 똑같지 않고 다르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또 “개인을 보호하고 도와야 하는 게 정치인”이라며 “저를 도와야 하는 정치인들이 일베에서 쓴 글을 똑같이 인용하기에 국민으로서 '이게 뭐지' 싶었다. 대한민국이 맞나 생각이 들었다”고 털어놨다.

정준은 고소 취하에 대해 “제가 고소한 것과 통합당이 고소한 게 같아 보일까봐 고소하지 않겠다고 했다”며 “객관적으로 바라봐주길 바라는 마음이다. 당에서 개인을 고소할 때에는 말도 안되는 일을 지어내거나 있지도 않은 일을 만들어냈을 때 정도 아닌지 싶다. 그 분들이 한 일이 별로 좋아 보이지 않아서 '바보같이 그런 짓을 하냐'는 표현을 한 것뿐이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정준은 “제가 이번에 겪어봤더니 악플이 너무 큰 고통이다”라며 “아마도 그래서 포털 사이트 네이버에서도 댓글을 막은 게 아닌가 싶다. 그분들이 제 의견을 자꾸 정치로 해석한다. 문재인 대통령을 좋아하는 게 안 좋아 보였던 것 같다. 통합당을 좋아한다면 지혜로워졌으면 좋겠다. 총선 때여서 그러는 것 같다. 이렇게 하는 게 맞나 싶을 정도로 이해가 안 간다”고 토로했다.

앞서 정준은 SNS를 통해 정치적 의사를 드러내 악플러들에게 공격을 받았다. 수차례 고통을 호소하던 그는 악플러들을 고소할 방침이라고 경고하기도 했다. 이후 정준이 과거 포털사이트 뉴스 댓글을 통해 일부 정치인에 대해 공격적인 표현을 한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일기도 했다.

이어 미래통합당 당원모임은 지난 19일 "당과 황교안 대표에 대해 도를 넘는 악플을 꾸준히 달아온 연예인 정준과 21명의 악플러들을 명예훼손 및 모욕죄로 고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bluebell@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