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가본드’ 등 지난해 청소년 심의규정 위반 방송프로 51건

송금종 / 기사승인 : 2020-04-05 09:26:08
- + 인쇄

‘배가본드’ 등 지난해 청소년 심의규정 위반 방송프로 51건

[쿠키뉴스] 송금종 기자 = 드라마와 각종 TV예능프로그램이 청소년 심의 규정을 위반해 제재를 받았다. 

5일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따르면 지난해 청소년 심의 규정을 위반한 방송 프로그램은 51건이다. 

사례를 보면 KBS-2TV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은 청소년이 번개탄으로 자살을 시도하는 과정과 방법을 상세히 묘사하고 이를 청소년시청보호시간대에 내보내 법정 제재인 주의를 받았다.

여성들이 단체로 한복 저고리를 벗거나 탈의한 상태로 남성을 마사지하는 장면 등을 15세 이상 시청가 등급으로 내보내고 청소년시청보호시간대에 재방송한 SBS-TV 배가본드’는 행정지도인 권고를 받았다. 

여성 연예인 비키니 사진을 보여주며 여성이라면 비키니 사진을 공개하고 싶어한다고 언급한 OBS-TV 독특한 연예뉴스’와 청소년시청보호시간대에 불에 탄 시신 모형 등을 방송한 tvN과 XtvN 대탈출2’이 ‘주의를 받았다. 

청소년시청보호시간대에 폭탄주로 음주 대결을 하는 등 장면을 장시간 방송한 tvN 쌉니다 천리마마트와 피를 흘리고 죽는 장면을 반복적으로 노출한 tvN과 OtvN 방법 심의는 진행 중이다. 

방심위는 코로나19로 개학이 연기되면서 어린이와 청소년 TV 시청이 증가할 수 있다고 보고 각 방송사에 각별한 노력을 당부했다.

방심위는 이 기간 방송 프로그램을 중점 모니터링하고 어린이·청소년 보호 방송심의규정을 반복적으로 위반하거나 사안이 크면 엄중히 제재하겠다고 밝혔다.

song@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