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케어·포인트 등 일부 ‘성인용 기저귀’, 역류량 테스트 미흡”

/ 기사승인 : 2020-05-05 12:00:00
- + 인쇄

[쿠키뉴스] 신민경 기자 =시중에 유통 중인 ‘성인용 기저귀’ 중 일부 제품은 역류량이 기준에 미흡한 것으로 조사됐다.

5일 대전충남소비자연맹은 “판매되는 성인용 기저귀 총 18개 제품을 대상으로 안전성, 흡수성능 등을 시험·평가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조사 대상에는 ▲굿케어 ▲금비 ▲다솜 ▲디펜드 ▲로즈 ▲메디프렌즈봄날 ▲몰리케어 ▲빨강내복 ▲아유레디 ▲아텐토 ▲이즈 ▲참사랑 ▲카네이션 ▲크리센 ▲키퍼스 ▲테나 ▲포인트 ▲화이트 등이 포함됐다.

기저귀에 흡수된 인공소변이 다시 기저귀 표면으로 묻어 나오는 양으로 소변이 피부에 묻는 정도를 평가한 결과, ▲굿케어 ▲금비 ▲메디프렌즈봄날 ▲빨강내복 ▲아유레디 ▲아텐토 ▲이즈 ▲크리센 ▲포인트 제품이 미흡했다. 역류량 차이는 제품 간 최대 174배로 나타났다.

기저귀 표면에 고인 인공소변이 모두 흡수되는 데 걸리는 시간으로 소변을 빠르게 흡수하는 정도를 평가한 결과, 전 제품이 기준에 만족했다. 다만, 디펜드는 평균 3초로 빨랐지만, 참사랑은 평균 10초로 상대적으로 늦어 제품간 최대 3.3배 차이가 났다.

pH, 형광증백제, 포름알데히드, 염소화페놀류 등 피부자극 및 유해물질 함유 여부 평가에서는 전 제품이 기준에 적합했다. 유해원소 용출, 유해원소 함유량, 프탈레이트계 가소제 등 유해물질 함유 여부 시험결과에서도 전 제품이 기준에 합격했다.

대전충남소비자연맹은 “이번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관련 업체에 품질개선을 권고했다”며 “식품의약품안전처에는 제품을 관리할 수 있는 기준, 품질개선 방안 마련을 건의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제품마다 품질 차이가 있어 가격, 제품특성, 체형에 적합한 치수를 선택하는 소비자의 현명한 선택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성인용 기저귀에 관환 품질·가격 비교정보는 ‘행복드림 열린소비자포털’ 내 ‘비교공감’에서 확인할 수 있다.

smk5031@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