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전화상담 처방 전면 중단하라”… 대회원 권고문 발표

노상우 / 기사승인 : 2020-05-18 13:56:59
- + 인쇄

“정부 비대면-원격의료 추진, 파렴치한 배신행위”

[쿠키뉴스] 노상우 기자 =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와 관련해 비대면진료, 원격진료 추진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대한의사협회가 18일 ‘전화상담 처방 전면 중단’ 대회원 권고문을 발표했다.

의협은 “정부가 코로나19 국가재난사태를 빌미로 소위 원격진료, 비대면 진료의 제도화를 추진하고 있다”며 “이는 코로나19와 필수 일반진료에 매진하고 있는 의사들의 등 뒤에 비수를 꽂는 비열하고 파렴치한 배신행위”라고 강조했다.

이어 “의사들에게 충분한 지원은 하지 못할망정 비대면 진료, 원격진료 등을 새로운 산업과 고용 창출이라는 의료의 본질과 동떨어진 명분을 내세워 정작 진료 시행의 주체인 의료계와의 상의 없이 전격 도입하려 한다”며 정부를 강하게 비판했다. 

의협은 “2020년 5월 18일부터 전화상담 처방의 전면 중단을 회원 여러분께 권고드린다”며 “더 이상 국민을 위한 선의로 일부에서 시행되고 있는 전화 상담이 비대면-원격진료의 빌미로 정부에 의해 악용당하는 일이 있어서는 안 된다”고 설명하고, 정부의 일방적인 정책 추진에 대한 협회의 투쟁에 적극 동참해 주실 것을 부탁했다.

한편, 의협은 향후 1주일간 권고 사항의 이행 정도를 평가한 뒤, 전화 상담과 처방의 완전한 중단, 나아가 비대면, 원격진료 저지를 위한 조치들을 추진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nswreal@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