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윤미향 진상규명 TF' 본격 가동

/ 기사승인 : 2020-05-25 10:32:12
- + 인쇄

[쿠키뉴스] 서유리 인턴 기자 = 미래통합당이 25일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인을 둘러싼 의혹을 파헤칠 ‘위안부할머니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 첫 신호탄을 울린다.

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TF 위원들에 임명장을 수여한 뒤 회의를 주재한다.

TF 위원장은 곽상도 의원이 맡는다. 곽 의원은 앞서 윤 당선인의 부동산 매매 의혹·안성 펜션 의혹들을 폭로해온 바 있다. 위원으로는 재선의 박성중 의원과 김병욱·김은혜·황보승희 당선인이 참여하며,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의 윤창현·전주혜 당선인도 합류한다. 

이번 TF는 윤 당선인이 활동했던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와 후신인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회계 부정 의혹 등에 대한 진상 규명에 주력할 방침이다. 또 통합당은 윤 당선인 관련 의혹에 대한 국정조사 추진도 공식화한 바 있어 여권에 본격적인 압박을 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westglass@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