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 ESPN 파워랭킹서 2주 연속 1위 … KIA 5위로 상승

문대찬 / 기사승인 : 2020-05-26 10:10:24
- + 인쇄

NC, ESPN 파워랭킹서 2주 연속 1위 … KIA 5위로 상승

[쿠키뉴스] 문대찬 기자 =프로야구 NC 다이노스가 미국 스포츠 전문 매체 ESPN이 선정한 KBO리그 파워랭킹에서 2주 연속 1위를 지켰다. 

KBO리그를 미국 전역에 생중계하는 ESPN은 26일(현지시간) 4주 차 KBO리그 파워랭킹을 공개했다. NC는 1위를 지켰고, KIA 타이거즈는 8위에서 5위로 상승했다.

NC는 14승 3패로 선두를 달리고 있다. KIA는 지난주 5승 1패를 거두며 공동 4위로 뛰어 오른 점이 랭킹 상승의 이유다. 

ESPN은 “NC가 선두를 질주하고 있다. 이 팀은 한 번도 3연전 시리즈에서 열세를 보인 적이 없다”며 “특히 강진성의 활약이 돋보인다. 강진성은 규정 타석을 채우지 못했지만 4홈런, 15타점, OPS 1.428을 올렸다”고 NC의 독주를 설명했다.

두산 베어스와 LG 트윈스는 지난주보다 한 계단 뛰어오른 2, 3위를 차지했다. 키움 히어로즈는 2위에서 4위로 떨어졌다. 롯데 자이언츠는 5위에서 6위로 한 계단 내려갔고, kt wiz도 6위에서 7위로 하락했다. 반면 한화 이글스는 9위에서 8위로 올라섰다.

삼성 라이온즈는 7위에서 9위로 내려갔고, SK 와이번스는 10위를 벗어나지 못했다.

한편 ESPN은 NC 좌완 선발 구창모와 두산 외국인 타자 호세 페르난데스를 주목했다.

ESPN은 “구창모는 올해 3차례 선발 등판해 22이닝을 던지며 평균자책점 0.41로 호투했다. 삼진 25개를 잡는 동안 볼넷은 4개만 내줬으며 피안타율은 0.111에 불과하다”고 설명하며 “구창모는 26일 키움을 상대로 선발 등판한다”고 향후 일정을 소개하기도 했다.

타율 0.500(72타수 36안타)을 유지하는 페르난데스를 향해서는 “17경기에서 36안타를 친 건, 100년 역사의 미국 메이저리그에서도 단 두 차례만 벌어진 일이다. 행크 에런이 1959년, 스탠 뮤지얼이 1959년에 개막 후 첫 17경기에서 36안타를 생산했다”고 말했다.

mdc0504@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