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갑포차’ 전창근PD ‘장자연 리스트’ 연루 지적에 JTBC “혐의없음”

이은호 / 기사승인 : 2020-05-26 11:02:18
- + 인쇄

‘쌍갑포차’ 전창근PD ‘장자연 리스트’ 연루 지적에 JTBC “혐의없음”

[쿠키뉴스] 이은호 기자 =JTBC 새 월화드라마 ‘쌍갑포차’를 연출하는 전창근 PD가 과거 ‘장자연 리스트’에 연루됐다는 일각의 비판에 대해 JTBC 측이 “‘혐의 없음’으로 내사 종결된 사건”이라고 선을 그었다.

JTBC는 26일 낸 보도자료에서 “전창근 PD의 ‘장자연 리스트’ 연루 관련 경찰 조사는 2009년 당시 ‘혐의 없음’으로 내사 종결됐다”며 이에 관련된 허위사실 유포에 법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JTBC는 “전창근 PD는 본인의 결백을 밝히기 위해 성실히 조사에 임했으며, 경찰은 휴대전화 통화 내역 및 DNA 조사까지 했다. 수사 결과 전창근 PD는 고(故) 장자연씨와 일면식이 없었을 뿐 아니라 장씨 소속사의 어떤 누구와도 접점이 없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JTBC는 위 내용에 관한 확인을 마쳤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럼에도 최근 온라인에서 전창근 PD와 연출작 ‘쌍갑포차’를 ‘장자연 리스트’와 결부시켜 일방적으로 루머를 퍼트리고 매도하는 경우가 잇따르고 있다. 심지어 사실 확인 절차 없이 온라인상에서 일어난 현상만 고스란히 기사화한 매체도 있다”라며 “경찰 조사 결과에 반하는 무분별한 비난이자 인신공격에 가까운 행위”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에 JTBC는 명확한 근거 없이 직원과 프로그램을 비난하는 행위에 대해 엄정하게 법적 조치를 할 예정이다. 또 다른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사실과 다른 억측은 자제해주시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전 PD는 1995년 KBS 22기 공채 프로듀서로 입사해 드라마 ‘부활’ ‘내 사랑 금지옥엽’ ‘직장의 신’ ‘가족끼리 왜 이래’ 등을 연출했다. 2016년 KBS를 퇴사하고 JTBC로 이직해 ‘더 패키지’를 만들었다.

wild37@kukinews.com

많이 본 뉴스

연예·스포츠
종합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