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농구서 일본인 선수 뛴다

김찬홍 / 기사승인 : 2020-05-27 15:18:01
- + 인쇄

프로농구서 일본인 선수 뛴다

[쿠키뉴스] 김찬홍 기자 = 프로농구에서 일본 선수를 볼 수 있게 됐다.

프로농구연맹(KBL)은  KBL은 27일 오전 8시 KBL 센터에서 제 25기 제 3차 임시총회 및 제 7차 이사회를 개최해 아시아쿼터 제도 등에 대해 논의했다.

이사회에서는 국내 프로농구 경쟁력 강화, 글로벌 시장 확대, 선수 육성 및 마케팅 활성화를 위한 토대를 구축하기 위해 ‘아시아 쿼터 제도’를 일본(B-리그)을 대상으로 시행하기로 했다.

선수 영입 기준은 일단 일본 선수(귀화, 이중국적, 혼혈선수 제외)를 대상으로 구단 자율 영입이며 1명 보유, 국내 선수 기준으로 출전하며 샐러리캡 및 선수 정원에 포함된다.

아울러 국내 선수의 일본 B-리그 진출 또한 가능하다. KBL은 향후 중국, 필리핀 리그와도 교류 활성화를 통해 범위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제3차 임시총회에서는 부산 KT 농구단 구단주를 황창규 회장에서 구현모 대표이사로 서울 삼성 농구단 단장은 이진원 본부장에서 김재산 BE전문위원으로 각각 변경했다.

이밖에 프로농구 홍보 및 마케팅 활성화를 위해 연맹 및 구단 관계자를 대상으로 다음달 10일부터 12일까지 서울 송파구 올림픽파크텔 올림피아홀에서 KBL통합 티켓시스템 및 고객데이터 분석 / 뉴미디어 시장 조사 및 향후 방향 / CRM 시스템을 활용한 프로농구 마케팅 추진 방향 등을 주제로 ‘2020 KBL 컨퍼런스’를 개최하기로 했다.

kch0949@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