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태우 장남 재헌 씨, 5·18묘지 참배… 아버지 명의로 헌화

/ 기사승인 : 2020-05-29 19:51:40
- + 인쇄

[쿠키뉴스] 인세현 기자=노태우 전 대통령의 장남 재헌(55)씨가 광주를 찾았다. 국립 5·18민주묘지를 참배하고 노 전 대통령의 명의로 헌화했다.

29일 국립 5·18민주묘지 관리소에 따르면 재헌 씨는 이날 11시30분 광주 북구 운종동 국립 5·18민주묘지를 방문해 참배했다. 재헌 씨가 5·18민주묘지를 찾은 것은 지난해 8월에 이어 두 번째다.

재헌 씨는 민주묘지 방명록에 ‘5·18 광주민주화운동 40주년을 기리며 대한민국 민주화의 씨앗이 된 고귀한 희생에 고개 숙여 감사드립니다’라고 적었다. 이후 참배단으로 이동해 ‘13대 대통령 노태우 5·18 민주 영령을 추모합니다’라고 적힌 조화를 헌화했다. 

그는 이날 인근 망월묘역(민족민주 열사 묘역)에 안치된 이한열 열사의 묘도 참배했다. 이 열사의 묘에는 어머니 김옥숙 여사의 이름이 적힌 조화를 헌화했다.

이후 재헌 씨는 옛 전남도청 일대를 돌아본 뒤 양림동 오월어머니집을 방문해 사과의 말을 전했다. 김형미 오월어머니집 사무총장이 재헌 씨를 맞았다.

이 자리에서 김 사무총장은 “노태우 전 대통령의 진정한 사죄, 5·18 진상 규명에 필요한 자료 진상규명조사위원회로 이관, 5·18 발포명령자 규명과 책임자 처발 등에 협조해달라”고 당부했다. 

김 사무총장은 “책임자 처벌과 진상규명이 광주시민들의 바람”이라며 “노 전 대통령도 돌아가시기 전에 직접 방문해 진정한 사과를 하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에 재헌 씨는 “아버지가 병상에 계신지 오래돼 얼마나 물리적인 역할을 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며 “하지만 5·18민주화운동이 역사적으로 어떤 의미가 있는지 남겨야 한다는 부분에는 분명한 의지를 갖고 있다”고 답했다.

이어 “역사와 국민에 책임을 지는 것이 도리라고 했다. 역사를 바로 세우고 세대 간 공감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inout@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