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제65회 현충일 추념식’ 간소하게 진행

윤요섭 / 기사승인 : 2020-06-02 12:18:13
+ 인쇄

[부산=쿠키뉴스] 윤요섭 기자 = 부산시는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인해 올해 현충일 행사를 최대한 간소하게 진행한다.

시는 오는 6일 현충일 중앙공원 충혼탑 앞 광장에서 제65회 현충일을 맞아 추념식을 개최한다고 2일 밝혔다.

추념식은 호국영령의 명복을 빌고 순국선열과 전몰장병의 희생정신과 위훈을 추모하고, 나라 사랑하는 마음과 호국 의지를 드높이기 위해 마련됐다. 

추념식에는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과 박인영 부산시의장, 김석준 부산시교육감, 권율정 부산보훈청장 등 주요 인사와 보훈 단체장, 유가족 등 20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시는 올해 코로나19의 확산 방지를 위해 참여 인원 등을 대폭 줄이고 행사를 간소하게 진행한다. 추념식은 이날 오전 10시 정각 전국 사이렌 소리에 맞춰 ‘6610 추모묵념’ 행사로 시작되며, 국민의례, 헌화분양 등의 순으로 진행된다.

부산시는 호국영령을 기리는 현충일 참배에서도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방역 등에 최선을 다할 방침이다. 시민들이 집중적으로 몰리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오전 11시 이후로 참배 시간을 분산할 예정이다. 

변성완 권한대행은 “제65회 현충일을 맞아 나라와 겨레를 위해 헌신하신 순국선열과 호국영령들의 거룩한 희생을 기리고자 한다”며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현충일 오전 11시 이후 마스크를 꼭 착용하고 참배해 주실 것을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ysy051@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