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한투證 옵티머스펀드 판매사, 환매중단 논란 운용사 사기혐의로 고발

/ 기사승인 : 2020-06-23 08:41:40
- + 인쇄

[쿠키뉴스] 유수환 기자 =펀드 환매 중단사태를 맞은 옵티머스자산운용에 대해 펀드 판매사들이 운용사 관계자들을 사기 혐의로 고발했다.

판매사들은 운용사가 펀드 자산을 임의로 처분하는 일을 막기 위해 펀드 계좌의 가압류를 신청했고 영업점 직원을 불러 상황을 공유하는 등 사태 대응에 나서고 있다.

23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옵티머스크리에이터 펀드 판매 증권사 NH투자증권과 한국투자증권은 전날 옵티머스자산운용 임직원 등을 사기 등 혐의로 검찰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지난해부터 최근까지 54개가 순차적으로 설정된 이 펀드는 편입 자산의 95% 이상을 공공기관 매출채권으로 삼는다고 소개해 투자자를 모은 전문사모펀드다.

운용사는 이들 펀드의 명세서엔 '○○공사 매출채권' 등 운용 취지에 맞는 상품을 편입한 것처럼 채권명을 기입해왔지만, 실제로는 비상장사가 발행한 사모사채 등 공공기관 매출채권과는 무관한 사채를 주요 자산으로 편입해온 것으로 파악됐다.

앞서 판매사들은 만기가 연장된 25·26호 펀드의 자산 현황을 확인하는 과정에서 관련 서류 위변조가 있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옵티머스운용 측은 채권 양수도 계약서와 양도 통지확인서를 작성한 H법무법인이 서류를 위조한 사실을 자신들도 뒤늦게 확인했다는 입장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판매사들은 관련 자산 회수를 위해 이날 크리에이터 펀드가 자산을 편입한 채권 발행사들 계좌 자산의 가압류도 함께 신청했다.

관련 업계에선 유사한 상품 구조를 고려할 때 만기가 남은 후속 펀드들도 줄줄이 환매가 중단될 가능성이 클 것으로 내다본다. 해당 상품은 폐쇄형으로 판매돼 만기 도래 전까지는 중도 환매가 불가하다.

앞서 대체투자 전문운용사인 옵티머스운용은 지난 17일 옵티머스크리에이터 25·26호 펀드의 만기를 하루 앞두고 이 펀드의 만기 연장을 판매사에 요청했다. 이 두 펀드의 환매 중단 규모는 380억원대다.

환매가 중단됐거나 만기가 남은 펀드 규모는 NH투자증권 판매분이 4407억원, 한국투자증권 판매분이 287억원 등으로, 두 회사 판매분만 4700억원 규모에 달한다.

shwan9@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