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 임산부, '당뇨'있다면 태아 기형 위험도 증가

/ 기사승인 : 2020-07-02 10:53:02
- + 인쇄

[쿠키뉴스] 유수인 기자 = 국내 여성의 결혼과 평균연령이 높아지면서 평균 초산 연령도 상승하고 있다. 의학 발전과 의학 정보의 확산으로 임신 준비의 수준이 높아지고 있지만 만 35세 이상이라면 여러 임신 관련 질병 발생 위험이 높아 주의가 필요하다.

고령 임산부는 태아발육지연, 다태아, 태아염색체이상, 전치태반, 전치태반, 태반조기박리 등의 발생 위험이 크다. 특히 임신성 고혈압과 임신성 당뇨, 탁발성 조기 진통 등의 질환은 임산부의 나이 증가와 밀접하게 관련이 있다.

이는 임산부의 건강뿐 아니라 태아의 성장과 발달에도 악영향을 줄 수 있다. 고령인데 초산인 경우나, 임신 전부터 비만, 당뇨, 고혈압과 같은 기저질환을 가지고 있던 경우라면 더욱 철저한 관리와 준비가 중요하다.

가령 고령 임산부가 임신전부터 당뇨병을 갖고 있다면, 태아 기형의 위험도가 증가한다. 이러한 태아 기형을 예방하기 위한 2가지 중요한 방법이 있다. 한가지는 철저한 혈당조절이다. 혈당화 혈색소(HgA1c)가 높을수록 태아기형 발생율이 증가하기 때문에 인슐린 등을 이용해 혈당을 조절해야 한다. 인슐린은 임신기간 중에도 태아에게 안전한 약제로 꼽힌다.

엽산(folic acid) 복용도 중요하다. 비만, 당뇨병, 과거 임신시 신경과 결손증 또는 태아기형 과거력 등 있는 경우에는 임신전부터 고용량(4mg) 엽산복용이 권장된다. 당뇨병이 있는 고령 여성도 철저한 혈당관리와 엽산 복용으로 태아 기형 발생을 예방할 수 있다.

임신전부터 고혈압 약제를 복용하고 있다면, 태아에게 안전한 약으로 바꿔야 한다. 고혈압 약제 중 일부는 임신중 양수 감소증을 초래해 태아 사망에 이를 수 있다. 임신을 모르는 상태에서 해당 약제에 노출됐다면 임신 초기에 다른 약제로 바꾸어야 한다. 또 임신계획이 있다면, 임신전에 태아에게 안전한 고혈압 약제로 바꾸는 것이 권장된다. 고지혈증약물을 복용 중인 여성은 임신전 또는 임신이 확인됐을 때라도, 고지혈증약을 중단하면 된다.

최근에는 고령 임신성 당뇨 환자수가 가파르게 늘고 있다. 2010년에는 8948명이었던 환자수가 2019년에는 2만938명으로 두 배 이상 증가한 것. 임신성 당뇨는 두 배 이상 늘어난 인슐린 요구량을 감당하지 못 할 경우 발병한다. 고령의 임산부의 경우 노화로 인한 내분비 기능 저하로 발병 위험도가 더욱 높다.

임신성당뇨는 분만 4~8주전 태아의 원인불면 사망, 거대아 출산, 태아 저혈당 증 등의 위험이 있다. 또 임신성당뇨가 있던 임산부의 경우, 출산 후 혈당이 정상으로 돌아와도 20년 안에 당뇨가 다시 생길 확률이 50% 달한다. 다음 임신에서 임신성당뇨가 재발할 확률도 30%에 육박한다.

임신성 고혈압(자간전증)은 임신 전 정상혈압이었던 산모가 임신 20주 이후 수축기 혈압 >140 mmHg, 이완기 혈압 >90 mmHg일 경우이다. 임신성 고혈압은 급격히 진행되는 경우가 많고 두통이나 시야장애, 또는 자간전증을 유발하기도 한다. 자간전증이 심해지면 산모는 경련을 일으킬 수 있으며, 이는 산모와 태아의 생명에 큰 위협이 될 수 있기 때문에 전문의와 상의해 세심하게 대비해야 한다.

고령 임신이라고 해도 철저히 준비하고 잘 관리한다면 산모와 태아 모두 건강하게 출산할 수 있다. 임신을 준비하고 있는 고령의 여성이라면 임신 전부터 건강한 생활 습관을 통해 정상 체중을 유지하고 올바른 식습관을 길러야 한다. 무엇보다 계획을 꼼꼼히 세워서 기저질환이 있는지 미리 검사하고 엽산 등의 영양소를 잘 보충하는 것도 중요하다. 홍순철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산부인과 교수는 “평균 초산 연령이 높아지고 있는 만큼 사회 전반적으로 안전한 임신과 출산을 위한 준비와 노력이 필요하다”면서 “특히나 산모가 고령일수록 고위험산모 전문의의 진료가 중요하다. 전문의의 도움을 받아 임산부의 상태를 정확히 진단하고 필요한 조치들을 취하면 충분히 건강한 아이를 출산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suin92710@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