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서울 아파트매매 1만건 넘을 듯…연중 최고치 돌파

송금종 / 기사승인 : 2020-07-05 12:06:00
- + 인쇄


쿠키뉴스DB

[쿠키뉴스] 송금종 기자 = 6·17 부동산 대책을 전후로 서울아파트 매매가 크게 늘었다.

5일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이날까지 신고된 6월 서울 아파트 거래건수는 9119건으로 올해 들어 가장 많다. 

거래 신고 기한이 한 달 가까이 남은 점을 고려하면 지난달 거래량은 1만건을 훌쩍 넘길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일각에서는 2018년 1월(1만2564건)기록을 경신할 것으로 보고 있다. 

서울 25개 구 중에서는 노원구(1137건) 거래가 가장 활발했다. 노원구 지난달 거래 건수는 5월(627건) 2배다. 

6·17대책에서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묶인 삼성·대치·청담·잠실동이 있는 강남구(402건)와 송파구(603건)는 올해 월간 최다 거래량을 기록했다.

대다수 강남·송파구 아파트 거래는 규제 시행 전인 지난달 22까지 이뤄진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23일부터 규제 적용을 받는 동에서는 거래가 거의 끊겼다. 

서초구(274건)도 지난달 월간 최다 거래를 기록했다. 

9억원 미만 중저가 아파트가 많은 노원·도봉·강북·금천·관악·구로에서도 거래가 활발했다.

노원구(1135건)와 도봉구(568건)는 이미 5월 대비 2배 수준으로 거래가 늘면서 연간 최다 기록을 깼다. 강북구(238건)는 전달(133건)보다 2배가량 거래가 늘면서 1월(312건) 거래 건수에 다가서고 있다.

금천구(163건), 관악구(354건), 구로구(560건)도 5월 거래량과 2배 안팎의 차이를 내며 연간 최다 거래 건수를 달성하거나 달성을 앞두고 있다.

강서구(637건), 강동구(508건), 양천구(408건), 동작구(296건), 서대문구(281건), 광진구(118건), 중구(102건) 등도 6월에 연간 최다 거래량 기록을 경신했다. 

song@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