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美 대통령, 공식 석상서 처음으로 마스크 착용

김찬홍 / 기사승인 : 2020-07-12 14:18:24
- + 인쇄


▲사진=UPI 연합
[쿠키뉴스] 김찬홍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에도 마스크 착용을 하지 않았던 도늘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처음으로 마스크를 쓰고 공식 석상에 나타났다.

트럼프 대통령은 11일(한국시간) 메릴랜드주의 월터 리드 국립 군 의료센터를 방문하면서 마스크를 착용하고 일정을 소화했다.

미국 매체 로이터통신은 코로나19 팬데믹 확산에도 공개된 장소에서 마스크 쓰기를 피해왔던 트럼프 대통령이 부상을 입은 장병들 및 일선의 의료 근로자들을 만나기 위해 워싱턴DC 외곽 군 의료 시설을 방문한 자리에서 마스크를 착용했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으로서는 첫 공개석상에서의 마스크 착용 사례라고 매체는 설명했다.

현지 취재진은 트럼프 대통령이 의료진과 함께 월터 리드 의료센터의 입구 통로로 걸어 들어갈 때 남색 마스크 착용 차림이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월터 리드 국립 군 의료센터로 출발하기 전 취재진과 만나 “나는 적절한 장소에서 마스크를 쓰는 것을 매우 좋아한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매체에 따르면 이날 월터 리드 군 의료센터 방문이 트럼프 대통령으로선 첫 공개석상에서의 마스크 착용 사례라고 전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9일 밤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월터 리드 방문 일정을 소개한 뒤 "월터 리드 안으로 들어갈 때 마스크를 쓸 생각"이라고 예고한 바 있다.

당시 트럼프 대통령은 “마스크 착용이 당신들을 편하게 한다면 그렇게 하는 게 좋겠다고 생각한다”며 “당신들은 병원에 있고 나는 그것(마스크 착용)이 매우 적절하다고 생각한다”고 알렸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5월 21일 미시간주 포드 자동차 공장을 방문했을 때 마스크를 몰래 쓴 모습이 NBC방송에 포착된 바 있으나, 당시에는 공개적으로 카메라 앞에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았다.
kch0949@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