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줌 재로 귀향한 박원순 시장…부모 합장묘에 안치(종합)

임중권 / 기사승인 : 2020-07-13 18:48:18
- + 인쇄

선영 안치 전 생가 찾아…유언 따라 자연장 형태로 안치

박원순 서울시장 영정을 든 유족들이 13일 오후 경남 창녕군 박 시장 생가에서 나오고 있다.
[쿠키뉴스] 임중권 기자 =극단적인 선택으로 생을 마감한 박원순 서울시장의 유해가 고향인 경남 창원에 안치됐다.

13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서울추모공원에서 화장을 마친 박 시장의 유해는 이날 오후 5시 30분께 생가와 선영이 있는 창녕군 장마면 장가리에 도착했다.

유족들은 고인이 1970년 중학교를 졸업한 이후 상경하기 전까지 살았던 생가에 우선 들러 집 내부에 영정을 모신 뒤 술을 올리며 절을 하고 장지로 향했다.

이날 운구 행렬이 도착하기 전 지지자 등 300여명은 생가 주변에 모여 고인을 추모했다.

박종훈 경남도교육감, 허성무 창원시장, 더불어민주당 김정호 의원 등 지역 정치인들도 생가를 찾아 고인의 마지막 가는 길을 배웅했다.

일부 지지자들은 생가 주변에 엎드리거나 박 시장 영정을 붙잡고 흐느끼기도 했다.

서울에서는 조희연 서울시교육감과 함께 민주당 기동민·박홍근 의원 등 일부 의원들이 유족들과 동행했다.

생가 주변에는 ‘기억합니다. 못다 한 꿈 우리가 지키겠습니다’라고 적힌 펼침막이 곳곳에 걸려 있었다.

박 시장 유해는 이날 '화장해서 부모님 산소에 뿌려달라'는 유언에 따라 생가 인근에 있는 부모 합장묘 옆에 자연장 형태로 안치됐다.

유족들은 박 시장 유해를 땅에 묻은 뒤 그 위로 낮은 봉분을 하나 만들었다.

한 시민이 13일 오후 경남 창녕군 고 박원순 서울시장 생가에서 박 시장 영정을 붙잡으며 애도하고 있다.
유족들은 조만간 비석을 하나 제작해 유해가 묻힌 곳에 세울 예정이다.

이날 창녕군은 서울과 지역 방문객들을 위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임시검사소를 선영과 생가 주변에 3개소를 설치했다.

군청 공무원들은 방문객들의 발열 체크, 손 소독, 마스크 착용 등을 안내하며 혹시 모를 코로나19 확산에 대비했다.

경남지방경찰청도 교통 안내를 위해 인력 120여명을 투입해 차량 투입을 통제했다.

앞서 박 시장 영결식은 이날 오전 8시 30분부터 시청 다목적홀에서 진행됐다.

영결식 현장에는 유족과 시·도지사, 민주당 지도부, 서울시 간부, 시민사회 대표자 등 100여명의 제한된 인원만 참석했으며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중계됐다.

박 시장은 지난 9일 오후 5시 17분께 그의 딸이 112에 실종 신고한 이후 경찰과 소방당국의 수색 끝에 10일 오전 0시 1분께 북악산 숙정문 인근에서 사망한 채 발견됐다.
im9181@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