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탁현민 측근 특혜 의혹’에 해명 촉구

정유진 / 기사승인 : 2020-07-14 16:21:32
- + 인쇄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 사진=쿠키뉴스 DB


[쿠키뉴스] 정유진 인턴 기자 =정의당이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의 최측근들이 수 차례 정부 행사를 수주하는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에 대해 해명하라고 촉구했다.

김동균 정의당 부대변인은 14일 논평을 내고 “정부 조직 내 탁 비서관의 영향력이 결코 작지 않다”며 “탁 비서관의 측근들이 설립한 공연기획사가 이례적인 행사 수주를 얻은 것은 권력으로 인한 혜택이 반영된 것이 아닌지 충분히 의심해볼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공정의 가치를 내세우며 출범한 문재인 정부”라며 “탁 비서관은 의혹에 대해 명확한 해답을 내놓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앞서 한 언론은 탁 비서관이 문재인 대통령 취임 이후 청와대를 비롯한 정부 행사 용역을 22건 수주하는 등 지난 2년 10개월 동안 30억원 가량의 매출을 올렸다고 밝혔다. 그 중 5건은 법원 등기도 하기 전에 수주했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ujiniej@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