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백악관 비서실장 “대선 11월3일에 예정대로 실시…트럼프 승리할 것”

김미정 / 기사승인 : 2020-08-03 08:07:55
- + 인쇄


[쿠키뉴스] 김미정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대선 연기론을 제기하며 논란에 선 가운데 백악관이 올해 미 대선은 11월3일 예정대로 실시될 것이라고 공식 확인했다. 추가적 논란 확산을 차단하려는 취지로 보인다.

마크 메도스 백악관 비서실장은 2일(현지시간) CBS방송 ‘페이스 더 네이션(Face the Nation)’에 출연해 “우리는 11월 3일 선거를 치를 것”이라면 “트럼프 대통령이 승리할 것”이라고 답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 연기 가능성을 거론한 것이 책임감 있는 태도냐는 질문에 "그것은 의문형이었다"라고 즉답을 피한 채 "대통령이 '우리가 100% 보편적인 우편투표를 도입할 경우 (선거당일인) 11월 3일 결과를 얻을 수 있을까'라고 말하는 것은 책임감 있는 것"이라고 트럼프 대통령의 대선연기론 언급을 두둔했다. 

우편 투표는 승자를 가리는데 많은 시간이 걸린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주장도 반복했다.

그는 "이 모든 것은 보편적인 우편투표라는 한가지 문제로 귀결된다"며 "이는 나라를 위해 좋은 아이디어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30일 "보편적인 우편 투표(바람직한 부재자 투표를 이야기하는 것이 아니다) 도입으로 2020은 역사상 가장 오류가 있고 사기 치는 선거가 될 것"이라면서 "사람들이 적절하고 안전하고 무사히 투표할 수 있을 때까지 선거를 미룬다?"며 질문을 던지는 형식으로 대선연기론을 제안하는 '폭탄트윗'을 날린 바 있다.

그러나 대통령에게는 선거일 조정에 대한 법적 권한이 없는 상태로, 민주당은 말할 것도 없이 공화당도 "대선일에 변동은 없다"며 일축하고 나오는 등 엄청난 후폭풍이 일자 트럼프 대통령은 9시간 만에 "나는 연기를 원치 않는다고 일단 주워 담았다.


skyfall@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