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경산서 50대 여성 확진…대구는 32일째 지역감염 ‘0명’(종합) 

최태욱 / 기사승인 : 2020-08-04 11:10:00
+ 인쇄

▲ 경북 경산에서 50대 여성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대구에서는 32일 연속 지역사회 감염자가 발생하지 않고 있다. 쿠키뉴스 DB
[대구·경북=쿠키뉴스] 최태욱 기자 = 경북 경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자가 발생했다.

4일 경북도에 따르면 전날 경산에 살고 있는 55세 여성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안동의료원으로 이송됐다.   

이 여성은 지난달 31일 확진 판정을 받은 A(여·37)씨의 이모로 자가격리 중 실시한 검체검사에서 양성으로 확인됐다.

경기도 성남에 거주하는 A씨는 지난달 29일부터 생후 4개월 된 딸과 함께 경산의 이모 집에 머물러 왔으며, 딸도 지난 1일 코로나19에 감염돼 모녀가 함께 경북대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고 있다.

이로써 A씨로부터 감염된 확진자는 3명으로 늘어났다. 이날 0시 현재 경북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1363명이다.     

경북에서는 지난달 27일부터 9일째 추가 확진자가 나오고 있다.

지난달 27일부터 30일까지 잇따라 해외유입 확진자가 발생한데 이어 지난 2일 청도에 거주하는 카자흐스탄인 1명이 확진 판정을 받고 안동의료원에서 입원 치료 중이다. 

대구에서는 32일 연속 지역사회 감염자가 나오지 않고 있다.

이날 0시 현재 대구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전일과 같은 6942명이다.

tasigi72@kukinews.com